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6-10-25 (수) 12:42
ㆍ조회: 21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제목 :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3 년 전에 한 선배의 결혼식에 친구와 함께 참석하게 되었다. 그런데 친구의 말에 의하면, 선배가 결혼에 이르기까지는 마치 한 편의 연애 소설을 방불케 할 정도로 사연이 많았단다. 선배집안의 반대가 엄청났었다고. 신부는 선녀처럼 아름다웠다.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였다. 주례 선생님은 나의 대학은사이자 선배의 은사이기도 했다. 머리카락이 몇 올 남지 않은 선생님의 머리는 불빛을 받아 잘 닦아놓은 자개장처럼 번쩍이고 있었다. 이윽고 선생님의 주례사가 시작되었다.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될 때까지 서로 사랑하는 것도 좋지만 검은 머리가 저처럼 대머리가 될 때까지 변함없이 서로 사랑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 순간, 식장 안 여기저기서 폭소가 터져 나왔다. 이어지는 주례사는 신랑 신부와 하객들에게 재차 웃음을 던져주었다. “제 대머리를 한문으로 딱 한 자로 표현하면 빛광, 즉 광(光)이라고 할 수 있지요. 신랑 신부가 백년 해로하려면 광나는 말을 아끼지 말고 해주어야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인간의 세 치 혀입니다.” 하객들은 모두들 진지한 눈빛으로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있었다. “가까운 사이일수록 예의를 지키라는 빛광 같은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부부라고 해도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여보, 사랑해. 당신이 최고야!’라는 광나는 말은 검은 머리가 대머리가 될 때까지 계속해도 좋은 겁니다.” 그런데 그 순간, 하얀 장갑을 낀 선배의 손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는 게 눈에 들어왔다. 선배는 신부에게 수화로 선생님의 주례 내용을 알려주고 있었던 것이다. 그 모습에 눈물이 맺히는 건 나뿐이 아니었을 거다. 선생님은 다음과 같은 광나는 말씀으로 주례사를 마치셨다. “여기,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신랑이 가장 아름다운 신부에게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을 해주고 있습니다. 군자는 행위로써 말하고 소인은 혀로써 말한다고 합니다. 오늘 저는 혀로써 말하고 있고 신랑은 행위로써 말하고 있습니다. 신랑 신부 모두 군자의 자격이 있는 것입니다. 두 군자님의 제2의 인생에 축복이 가득하길 빌면서 이만 소인의 주례를 마치겠습니다.”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선생님과 신랑 신부를 보며 힘껏 박수를 쳤다. 예식장은 하객들의 박수 소리에 떠나갈 듯했다. "여의주"에서 옮겨온 글 오늘도 행복한 하루 시작 하시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1 무궁화 김선주 2006-08-14 223
2170 아버지란 누구인가? 4 이현태 2004-03-26 223
2169 어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방문객 2006-07-15 222
2168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22
2167 엉터리 사자성어 김 해수 2006-10-30 221
2166 아흐~~이 쥑이는 냄세. 남궁호제 2006-10-22 221
2165 朴正熙 大統領 자료모음 淸風明月 2006-05-17 221
2164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1
2163 축복과 가문에 영광!... 7 鄭定久(敎鎭) 2005-06-13 221
2162 끝이 좋아야지 12 이현태 2004-12-27 221
2161 주말부부(6) 2 우당(宇塘) 2011-03-30 220
2160 옛시절 회상하기~ 김선주 2006-10-04 220
2159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0
2158 춤추는모자리자 25 최상영 2005-07-07 220
2157 Re..행사장에서 7 김하웅 2004-01-15 220
2156 이분들아시면연락주십시요. 2 주준안 2003-06-02 220
2155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19
2154 채워야 할것들~ 1 김선주 2005-09-01 219
2153 선비는 오이밭에서 갓끈도 고쳐매지 않거늘 1 바로잡기 2004-06-17 219
2152 옛날이여. 산할아부지 2003-11-12 219
2151 이 달의 허브 1 이현태 2003-04-22 219
2150 그 秘訣이 뭔가? 김 해수 2006-10-09 218
2149 조용한물이 깊은것 처럼 김선주 2006-03-31 218
2148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것들 김선주 2006-02-26 218
2147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18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