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09-21 (수) 15:20
ㆍ조회: 226  
함께했던전우여

함께 걷던 거리, 함께 갔던 찻집,

함께 듣던 음악, 함께 읽던 책.

그렇게 '우리'라는 이름으로 함께 했던 모든 것들이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 그대로 그 자리에 있는데

나는 긴 시간동안 바늘하나 품고 있는 듯 가슴을 앓았다.

함께 했던 사소한 모든 것들 앞에서

자주 체하고 토하며 자주 바닥에 무릎을 꺾고 앉았었다.

눈물을 한 웅큼씩 손에 쥐고 잠이 들곤 했었다.
.
.

무언가를..

아니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이

유통기한이 넘어버린 팩우유처럼 부풀어

금방이라도 터져버릴 것처럼 위험한.
.
.

시간이 좀 더 흐르고 나면

아니, 조금만 더 견디면 천천히 아물거라고

조금만 더 견 디면 천천히 아물거라고...


안미옥 - 천 번의 달이 뜨고 지면 中



211.186.108.10 손 동 인: 여수의 쥰안전우님 건강은 좀 어떠세요?좋은글 좋은음악 잘 보고듣고 갑니다.건강하십시요. -[09/24-21:50]-
211.186.108.10 손 동 인: 지송해요 .쥰안을 준안으로 바로잡겠읍니다. -[09/24-21:5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1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31
2170 어느 사형수 이야기 김선주 2006-07-01 231
2169 세월아 내뒤를 따라오렴~ 김선주 2006-06-29 230
2168 아버지란 누구인가? 4 이현태 2004-03-26 229
2167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7
2166 축복과 가문에 영광!... 7 鄭定久(敎鎭) 2005-06-13 227
2165 Re..행사장에서 7 김하웅 2004-01-15 227
2164 지난날에....... 이현태 2003-11-18 227
2163 옛날이여. 산할아부지 2003-11-12 227
2162 이분들아시면연락주십시요. 2 주준안 2003-06-02 227
2161 아흐~~이 쥑이는 냄세. 남궁호제 2006-10-22 226
2160 어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방문객 2006-07-15 226
2159 朴正熙 大統領 자료모음 淸風明月 2006-05-17 226
2158 세상살이 4 김선주 2006-01-08 226
2157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6
2156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26
2155 끝이 좋아야지 12 이현태 2004-12-27 226
2154 선비는 오이밭에서 갓끈도 고쳐매지 않거늘 1 바로잡기 2004-06-17 226
2153 이 달의 허브 1 이현태 2003-04-22 226
2152 엉터리 사자성어 김 해수 2006-10-30 225
215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김삿갓 2006-10-25 225
2150 옛시절 회상하기~ 김선주 2006-10-04 225
2149 웃고지나갑시다(노인3회등) 淸風明月 2006-07-23 225
2148 조용한물이 깊은것 처럼 김선주 2006-03-31 225
2147 춤추는모자리자 25 최상영 2005-07-07 22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