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4-30 (토) 19:42
ㆍ조회: 106  
부모의 마음
부생모육 그은혜는 하늘같이 높건만은
청춘남녀 많은데도 효자효부 없는지라.

출가하는 새아씨는 시부모를 싫어하고
결혼하는 아들네는 살림나기 바쁘도다.

제자식이 장난치면 싱글벙글 웃으면서
부모님이 훈계하면 듣기싫어 외면하고,

시끄러운 아이소리 듣기좋아 즐겨하며
부모님이 두말하면 잔소리라 관심없다.

자녀들의 오줌똥은 손으로도 주무르나
부모님의 흘린침은 더럽다고 밥못주고

과자봉지 들고와서 아이손에 쥐어주나
부모위해 고기한근 사올줄을 모르도다.

개병들어 쓰러지면 가축병원 달려가나
늙은부모 병이나면 노환이라 생각하네,

열자식을 키운부모 한결같이 키웠건만
열자식은 한부모를 귀찮다고 싫어하네,

자식위해 쓰는돈은 한도없이 쓰건만은
부모위해 쓰는돈은 한푼조차 아까우네,

자식들을 데리고는 외식함도 자주하나
늙은부모 모시고는 외식한번 힘들구나.

그대몸이 소중커든 부모은덕 생각하고
서방님이 소중커든 시부모를 존중하라.

가신후에 후회말고 살아생전 효도하면
하나님께 복을받고 자녀에게 효도받네.


211.204.133.108 이덕성: 정 회장님 건강하시지요? 누군가가 우리 새대를 마지막 효 새대라하더군요.좋은글 잘보고갑니다 -[04/30-22:33]-
220.72.26.26 김선주: 정무희 선배님 5월달도 발빠른정보 와 유익한글 기대하겠습니다 ...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05/02-00:2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1 어느 시인의 고해 2 김 해수 2005-07-01 140
2170 우리뒤에 이런 친구도 없겠지요 2 김의영 2005-06-08 169
2169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4
2168 부부의 날을 기리며.... 2 정무희 2005-05-22 105
2167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5
2166 부모의 마음 2 정무희 2005-04-30 106
2165 어머님솜씨 2 이호성 2005-04-24 118
2164 나의 꿈 2 김정섭 2005-04-19 98
2163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19
2162 사진이없어저버려서 2 이호성 2005-04-13 126
2161 정동섭전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2 김하웅 2005-03-21 85
2160 가슴 가득한 그리움 2 정석창 2005-03-20 84
2159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5
2158 名聲과 人格 2 野松 2005-03-09 75
2157 마음이 따뜻한 사람..... 2 정무희 2005-03-06 91
2156 그럴 수도 있잖아요.... 2 정무희 2005-03-06 101
2155 사랑하는 아들아.... 2 정무희 2005-03-05 100
2154 아파트 베란다도 농장 2 이현태 2005-03-05 84
2153 사이버 테러가 이런겁니까??? 2 아리랑 2005-03-04 116
2152 나의 께임실력 2 이호성 2005-03-01 79
2151 사는것이 이러하면 좋은데.. 2 김정섭 2005-02-28 89
2150 하 면 할 수 록...... 2 정무희 2005-02-25 105
2149 財物 2 野松 2005-02-25 101
2148 마음은 나누고 싶습니다 2 이현태 2005-02-24 99
2147 그리운 전우님들 .... 2 高 ,茂 .辛 2005-02-13 9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