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3-06 (일) 13:43
ㆍ조회: 92  
마음이 따뜻한 사람.....
      ♤마음이 따뜻한 사람♤ 가끔씩은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가끔씩은 들판의 흙 내음이 좋아지고 푸른 산의 향기도 좋아지는 자연의 모습을 닮은 고향이 그리워지는 향수에 젖기도 합니다. 조용히 흐르는 저 강물처럼 바라만 보아도 편하게 느껴지는 그저 마음으로 미소지어 주는 사람이 있어 삶은 참 아름다워 보입니다. 기나긴 시간의 흐름 속에도 수수한 삶의 모습 그대로가 좋고 평온한 마음으로 삶을 엮어가는 보통의 사람들이 좋습니다. 마음의 고향과도 같은 사람은 묵묵히 바라만 보아도 작은 미소로 받아줄 수 있는 마음이 있어 우리를 또 아름답게 해 줍니다. 때로는 마음의 휴식도 없이 바쁜 생의 여정이 이어질 때라도 평화로운 마음으로 삶을 받아들일 줄도 알고 사랑 가득히 담을 줄도 아는 사람만이 진정으로 마음이 따뜻한 사람입니다. 바쁘게만 살아가는 삶이지만 넉넉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있어서 희망과 기쁨을 전해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세상은 참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좋은글中에서]

220.70.213.230 鄭定久: 정씨들은 언제나 한결같이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인께 걱정허들 마시소잉 종씨 지말 맞지예 좋은 글 고맙게 잘 보고 갑니다. 안 녕 히.~~~~~~~~~~~ -[03/06-14:20]-
211.40.46.27 상파울러 강: 서로가 뜻이 맞아서 이해와 인내심이 필요 한거여.....다른거 다 걱정말려...항상 건강하면 되는거 알지예..글 잘보고 가깨유 ㅠ ㅠ -[03/06-23:1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1 어느 시인의 고해 2 김 해수 2005-07-01 140
2170 우리뒤에 이런 친구도 없겠지요 2 김의영 2005-06-08 169
2169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4
2168 부부의 날을 기리며.... 2 정무희 2005-05-22 105
2167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5
2166 부모의 마음 2 정무희 2005-04-30 106
2165 어머님솜씨 2 이호성 2005-04-24 118
2164 나의 꿈 2 김정섭 2005-04-19 98
2163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19
2162 사진이없어저버려서 2 이호성 2005-04-13 126
2161 정동섭전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2 김하웅 2005-03-21 85
2160 가슴 가득한 그리움 2 정석창 2005-03-20 84
2159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5
2158 名聲과 人格 2 野松 2005-03-09 75
2157 마음이 따뜻한 사람..... 2 정무희 2005-03-06 92
2156 그럴 수도 있잖아요.... 2 정무희 2005-03-06 101
2155 사랑하는 아들아.... 2 정무희 2005-03-05 100
2154 아파트 베란다도 농장 2 이현태 2005-03-05 84
2153 사이버 테러가 이런겁니까??? 2 아리랑 2005-03-04 116
2152 나의 께임실력 2 이호성 2005-03-01 79
2151 사는것이 이러하면 좋은데.. 2 김정섭 2005-02-28 89
2150 하 면 할 수 록...... 2 정무희 2005-02-25 105
2149 財物 2 野松 2005-02-25 101
2148 마음은 나누고 싶습니다 2 이현태 2005-02-24 99
2147 그리운 전우님들 .... 2 高 ,茂 .辛 2005-02-13 9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