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7-03-27 (화) 12:08
ㆍ조회: 647  
재미있는 개구리[펌]

재미있는 개구리

다른 개구리들은 파리를 잡아 먹는데 오로지 벌만 잡아먹는 개구리….

그 묘한 식습관을 이상하게 생각한 친구 개구리들이 물었다.

“너는 이렇게 맛있는 파리를 놔두고 왜 남들은 쳐다보지도 않는 벌만 잡아먹냐?”

그러자 이 개구리 왈,

“톡 쏘는 그 맛을 니들이 알아?”


미국 다녀온 개구리

주워들은 영어 몇 마디로 자신의 유식함을 자랑하고 싶어 안달이 났다. 폴짝거리며 들판을 이리저리 뛰어다니는데 마침 앞에 소 한 마리가 있었다.

“소야, 너는 무얼 먹고 사니?”

“나는 풀을 먹고 산단다.”

“오우! 샐러드! ”

폴짝 폴짝 폴짝

이번엔 호랑이를 만났다.

“호랑이야, 너는 무얼 먹고 사니?”

“나는 고기를 먹고 산단다.”

“오우! 스테이크!”

자신의 영어 실력에 기분이 좋아진 개구리, 더욱 폴짝거리며 들판을 헤집고 다니는데…. 스~~~윽!

풀섶을 헤치며 커다란 뱀이 나타났다.

“뱀아, 너는 무얼 먹고 사니?”

“흐~ 나는 너처럼 혀 꼬부라진 개구리를 잡아먹고 살지!”

폴짝! ~~~~

재빠르게 뒤로 물러선 개구리….

“아따, 성님! 왜 그런다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46 삶의 질을 높이자 ? 2 좋은생각 2007-09-20 673
2845 ★ 생생한 사고 장면들 ★ 김선주 2007-02-17 671
2844 일주일 남았습니다. 2 김일근 2007-06-23 670
2843 눈물이 납니다. 2 동아일보 2007-03-22 668
2842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67
2841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5
2840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63
2839 개판 입니다 3 김 해수 2007-04-17 663
2838 며느리 젓먹는 시어머니?(동영상) 김선주 2007-03-31 662
2837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59
2836 어른이 된다는 것은---- 2 김일근 2007-04-01 656
2835 운 명(7) 백마 2007-09-19 654
2834 남자와 여자의 가장큰 차이점 백 마 2007-06-23 653
2833 걸린게 남자 널린게 여자 1 김 해수 2007-04-12 653
2832 터집니다 2 오동희 2007-04-17 650
2831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48
2830 깊은 감동... 김선주 2007-01-17 648
2829 재미있는 개구리[펌] 김삿갓 2007-03-27 647
2828 양파의 놀라운 효능 5 박동빈 2007-07-07 646
2827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40
2826 치마 입으신분들 조심하세요 김 해수 2007-01-04 640
2825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6
2824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35
2823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5
2822 버스 기사의 한판승 1 김 해수 2007-06-16 634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