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동아일보
작성일 2007-03-22 (목) 17:50
ㆍ조회: 666  
눈물이 납니다.

불행한 실버 


 아범아 내 아들아

       작사,작곡,노래 : 능인
 

1, 
아범아 내 아들아 날 제발 데려가다오
밥굶어도 나는 좋고 헐벗어도 나는 좋단다
너의 얼굴 바라보면 밥 먹은듯 배가부르고
너와 함께 사는것은 옷 입은듯 나를 감싸니
애비야 내 아들아 제발 날 좀 데려 가다오
 
2, 
어멈아 내 며늘아 날 제발 데려가다오
우리 손주 재롱보며 행복하게 살고 싶구나
달이가고 해가가도 그리운건 너희 얼굴들
가고파도 갈 수 없는 기구한 나의 운명을
애미야 새 아가야 제발 날 좀 데려 가다오
 
3.
아가야 내 손주야 날 제발 데려가다오
너의 애비 키우던 정 아직도 변함 없는데
이 할미를 원망할까 니 애비를 미워할까
애지중지 키운자식 세월 따라 멀어만가니
아가야 내 손주야 제발 날 좀 데려가다오.

대학을 졸업하고 공무원 생활을 하고 있는 아들,
역시 대학을 졸업하고 학교 선생님으로 
근무하고 있는 며느리,
거기에 대학을 다니고 있는 손자,

그러나 그러한 가족들에게 버림을 받아서 
양로원을 찾아가야만 했던 어머니,
그것도 오후에 아들 며느리가 함께 동승하여 
차를 태워서 이름모를 길에 내려 주면서 잠깐만 
여기서 기다리라고 해 놓고 다음날 새벽이 되어도 
나타나지 않는 아들과 며느리,

양로원에 갔다가 어느 할머니의 가슴이픈 
사연을 듣고 나는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어머니의 말씀 한 마디면 공무원과 교육자라는 
신분만 가지고도 아들도 며느리도 
과연 안전 할 수 있을까?

그러나 그 할머니는 자식이 그리워 
눈물로 지내시면서도 
우리 아들이 잘 되야 한다고 하시니 
도대체 부모님들의 마음은 어떤 것일까? 

19년전 예천 연꽃 마을에 인 방생법회를 갔을 때 
만난 어느 할머니의 이야기다.

하루하루 아들을 그리워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노래한 이 노래는 고학력 자식 일 수록 부모님을 
외면하는 이 시대의 가장 뼈아픈 어머니의 마음을 
노래 한 것이리라 생각 하지만,

아마도 젊은 사람들은 싫어 할지도 모르겠으나, 
그래도 나는 이 노래를 만들어서 공연장에 
가면 자신 있게 부른다.
이 시대에 효의 정신이 아롱거리는 아지랑이 처럼 
 다시 아물아물 피어 오르는 그날 까지.....
 

59.12.47.52 월남참전용사: 지금도 돌아가신 어머님 생각하면 그리운마음에 뜨거운눈물이 솟구친다 -[03/23-11:13]-
61.247.79.5 백봉기: 오늘의 현실이 안타까울뿐입니다 -[04/15-08:5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46 삶의 질을 높이자 ? 2 좋은생각 2007-09-20 669
2845 눈물이 납니다. 2 동아일보 2007-03-22 666
2844 ★ 생생한 사고 장면들 ★ 김선주 2007-02-17 666
2843 일주일 남았습니다. 2 김일근 2007-06-23 665
2842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62
2841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0
2840 개판 입니다 3 김 해수 2007-04-17 660
2839 며느리 젓먹는 시어머니?(동영상) 김선주 2007-03-31 660
2838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59
2837 어른이 된다는 것은---- 2 김일근 2007-04-01 654
2836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53
2835 운 명(7) 백마 2007-09-19 651
2834 걸린게 남자 널린게 여자 1 김 해수 2007-04-12 650
2833 남자와 여자의 가장큰 차이점 백 마 2007-06-23 648
2832 터집니다 2 오동희 2007-04-17 645
2831 재미있는 개구리[펌] 김삿갓 2007-03-27 644
2830 깊은 감동... 김선주 2007-01-17 644
2829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42
2828 양파의 놀라운 효능 5 박동빈 2007-07-07 639
2827 치마 입으신분들 조심하세요 김 해수 2007-01-04 636
2826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34
2825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33
2824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2
2823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0
2822 버스 기사의 한판승 1 김 해수 2007-06-16 629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