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7-01-17 (수) 10:16
첨부#2 1168996575.jpg (0KB) (Down:0)
ㆍ조회: 646  
깊은 감동...
  
 
 
김종원의 Seven Days 中

 

 

회장님은 왜 돈을 많이 벌고 명예를 얻을 수 있는

회장의 자리를 버리고 이렇게 고생을 하며 군고구마 장수를 하시는 건지, 궁금합니다

회장은 크게 웃더니 주위를 한 바퀴 휙 둘러보며 말했다.

“자네는 이곳에서 뭘 느끼나?”

“예? 사람들과 포장마차 그리고 빌딩들……. 뭐 이런 것들이 보입니다.”

회장은 포장마차 밖으로 나오더니 포장마차 오른쪽에 붙여 놓은, 손으로 쓴 듯 보이는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라는 종이를 가리키며 말했다.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걸 보며 느껴지는 게 있나?


나는 많은 것을 가졌네, 사업에 성공해서 돈과 지위를 얻게 되었지.

그래 나도 그게 최고인 줄 알았어.

그런데 어느 날 자네가 서 있는 그 곳에서

나도 어떤 군고구마 장수에게 고구마를 사기 위해 서 있었고

성공과 돈이 다는 아니라는 것을 깨달은 것은 그때였네.

군고구마 장수는 몸이 불편한 사람이었어.

군고구마를 달라고 말하기 미안 할 만큼 거동이 불편한 사람이었지.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있었나봐.

한 아이가 그 군고구마 장수에게 다가오더니

‘아빠 몸도 안 좋으신데 이만 들어가세요, 제가 대신 일하고 들어갈게요.’ 라고 말하는 거야.

나는 그저 참 효심 깊은 아들이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던 중에

마침 그때 내가 서점 하나를 인수했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그 아이에게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어서 물었지

‘애야, 학교 가서 공부하고 여기에 와서 밤늦도록 아버지를 도와드리면 힘들지 않니?’

그랬더니...그 아이가 힘들지 않다고 말하더군.

나는 그렇게 말하는 그 아이의 얼굴이 너무나 아름다워 보여서

‘혹시 학교에서 필요한 책 없니? 이 아저씨가 서점을 하나 운영하는데

네 예쁜 마음이 아름다워서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구나.’ 물었었지.

그런데 그 아이는 아무런 책도 필요하지 않다더군. 

회장의 긴 이야기를 듣고 나는 당연한 듯 말했다.

 “동정 받기 싫었던 거군요.”

회장은 픽 웃으며 대답했다.

“동정? 나도 처음엔 그런 줄만 알았지.

그래서 ‘이 아저씨가 책을 주는 게 싫으니’라고 물었더니

그 아이가 대답하길

‘저는 하루에 한번씩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 깊은 책을 읽고 있는걸요.’라고 대답하더군.

나는 군고구마 장수가 가난한 살림에 그래도 좋은 책을 사주며

자식교육은 잘 시키는구나, 라고 생각하며 물었지

‘어떤 책이 가장 감동 깊었니?

그리고 나는 그 아이의 대답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네.”

나는 궁금해져서 물었다.

“대체 그 책이 어떤 책이기에 회장님이 놀라시기까지......”  

“어떤 책이 가장 감동 깊었냐고 묻는 나에게 그 아이는

‘전, 이 세상에 그 어떤 아름다운 이야기가 담긴 책보다

몸도 불편하신 아버지가 손수 수성 팬으로 삐뚤삐뚤 써 놓으신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라는 문구가 세상에서 가장 감동 깊어요.

저 글씨 안에는 가족들을 사랑하는 마음과

아무리 자신의 몸이 힘들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있는 거잖아요.

저는 아버지의 저 글씨를 보며 마치 책장을 넘기듯 가족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을 넘겨 볼 수 있어요.’라고 대답하더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46 삶의 질을 높이자 ? 2 좋은생각 2007-09-20 671
2845 일주일 남았습니다. 2 김일근 2007-06-23 668
2844 ★ 생생한 사고 장면들 ★ 김선주 2007-02-17 667
2843 눈물이 납니다. 2 동아일보 2007-03-22 666
2842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65
2841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2
2840 개판 입니다 3 김 해수 2007-04-17 661
2839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60
2838 며느리 젓먹는 시어머니?(동영상) 김선주 2007-03-31 660
2837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55
2836 어른이 된다는 것은---- 2 김일근 2007-04-01 654
2835 운 명(7) 백마 2007-09-19 651
2834 남자와 여자의 가장큰 차이점 백 마 2007-06-23 651
2833 걸린게 남자 널린게 여자 1 김 해수 2007-04-12 651
2832 터집니다 2 오동희 2007-04-17 647
2831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46
2830 깊은 감동... 김선주 2007-01-17 646
2829 재미있는 개구리[펌] 김삿갓 2007-03-27 644
2828 양파의 놀라운 효능 5 박동빈 2007-07-07 643
2827 치마 입으신분들 조심하세요 김 해수 2007-01-04 638
2826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36
2825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33
2824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3
2823 버스 기사의 한판승 1 김 해수 2007-06-16 632
2822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2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