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10-02 (월) 12:01
ㆍ조회: 235  
어쩌다 강아지를.........
어찌다 강아지를.......  


      
어느날 나는 버스를 타고 어딘가로 가고 있었다.

가만가만 잘 가고 있는데,왠 아주머니가 강아지를 몰래 안고 탔다.

그때까지는 사람들의 별 무관심속에서 아주머니와 강아지는

대수롭지 않게 여겨졌다.

한 10분정도 지났을까? (10초인가...)

강아지가 갑자기 낑낑대기 시작하더니 계속 깽깽거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아주머니가 "어머 제니야 멀미하니?" 등등 별스런 소리를

다해데고 있었고,사람들은 시끄러운 소리에 점점 짜증이 나기 시작하였다.

(버스운전사는 뭐하나? 내리게 하던가... 타지못하게 하던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모두들의 반응은 한숨과 짜증으로

뒤범벅(?)되어가고 있었다.

그래도 버스운전사는 말이 없었다.

또한 아주머니도 주위의 반응을 무시하고 있었다.

보다 못한 한 아저씨가 주위의 반응에 힘입어 아주머니에게

말을 건냈다.

"아주머니 버스안에서 너무 시끄럽네요. 그 강아지 새끼 좀

조용히좀 시켜요~!"그러자 아주머니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대답한다.

"아니~이게 어딜봐서 강아지 새끼에요!! 내 새끼나 마찬가지인데!!

좀 멀미하는거 가지고 내 새끼한테 왜들 그러세요 참나~!"

어이없는 아주머니의 답변에 주위반응은 살벌해져가고있었다.

그때마침 한 용기있는 아둠마가 한마디로 분위기를 바꿔놨다.
.
.
.
.
.
.

.
.
.
.
.
.
.
.
.
.
.
.



"아니 어쩌다가 강아지 새끼를 낳았어 그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96 南無阿彌陀佛 3 放浪시인 2003-09-19 242
2195 말의 비밀 김 해수 2006-10-26 241
2194 늙음을 즐겨라 野松 2006-10-25 241
2193 박정희 대통령 영결식 늘푸른솔 2006-04-11 241
2192 중국 광서성의 비경 김 해수 2006-10-25 240
2191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40
2190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40
2189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40
2188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문패 김일근 2005-07-31 239
2187 주말부부(8) 2 우당(宇塘) 2011-04-01 238
2186 북한의 실상(동영상) 남궁호제 2006-10-19 238
2185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38
2184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김일근 2006-08-23 238
2183 중년의 사랑 김선주 2006-03-21 238
2182 어느 사형수 이야기 김선주 2006-07-01 237
2181 재향군인회 회장 이,취임식장에서 김하웅 2006-04-21 237
2180 이 가수들 음반 조심하세요!. 5 鄭定久 2005-09-25 237
2179 새 단장된 경복궁 1 이현태 2003-11-20 237
2178 톨스토이의 10훈 유공자 2007-06-04 236
2177 Re.. 돈 잘버는 주유소 淸風明月 2006-11-02 236
2176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36
2175 어쩌다 강아지를......... 김 해수 2006-10-02 235
2174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35
2173 6월 을 맞으며~ 김선주 2006-06-02 235
2172 아버지란 누구인가? 4 이현태 2004-03-26 23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