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6-08-23 (수) 00:49
ㆍ조회: 225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어느 젊은 사형수가 있었습니다.
      사형을 집행하던 날.... 형장에 도착한 그 사형수에게...
      마지막으로 5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28년을 살아온 그 사형수에게 ... 마지막으로 주어진 최후의 5분은...
      비록 짧았지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5분을 어떻게 쓸까?
      그 사형수는 고민끝에 결정을 했습니다.

      나를 알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작별 기도를 하는데 2분...
      오늘까지 살게해준 하나님께 감사하고... 곁에 있는 다른 사형수들에게...
      한 마디씩 작별 인사를 나누는데 2분, 나머지 1분은...
      눈에 보이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지금 최후의 순간까지 서있게 해준 땅에...
      감사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삼키면서... 가족들과 친구들을 잠깐 생각하며...
      작별인사와 기도를 하는데 .. 벌써 2분이 지나 버렸습니다.
      그리고 자신에 대하여 돌이켜 보려는 순간 " 아~! 이제 3분 후면 내 인생도
      끝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자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지나가 버린 28년이란 세월을... 금쪽처럼 아껴 쓰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되었습니다. " 아~! 다시 한번 ... 인생을 더 살 수만 있다면.... "
      하고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순간... 기적적으로 사형집행 중지명령이 내려와...
      간신히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구사일생으로 풀려 난 그는... 그 후, 사형집행 직전에 주어졌던...
      그 5분간의 시간을 생각하며.. 평생 "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고 살았으며...
      하루하루, 순간순간을.... 마지막 순간처럼 소중하게 생각하며...
      열심히 살았다고 합니다.

      그 결과 ..... "죄와 벌",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영원한 만남"등 ...
      수 많은 불후의 명작을 발표하여.... 톨스토이에
      비견되는 세계적 문호로 성장하였다고 합니다.
      그 사형수가 바로 ..."도스토예프스키"였습니다.


이름 : 도스토예프스키 (Dostoevsky)
본명 : Fyodor Mikhailovich Dostoevskii
출생 : 1821년 11월 11일
사망 : 1881년 2월 29일
출신지 : 러시아
직업 : 문학인
학력 : 상트페테르부르크공병사관학교
데뷔 : 1846년 장편소설 '가난한 사람들'
경력 : 1846년 '가난한 사람들' 발표, 1866년 '죄와벌'발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96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29
2195 사향노루 이야기~ 김선주 2006-08-11 228
2194 잠간 웃어나 봅시다 5 이수 2005-11-25 228
2193 좋은기억 또하나 김하웅 2003-05-12 228
2192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27
2191 아가씨방에 강도가 ... 淸風明月 2006-02-02 227
2190 새 단장된 경복궁 1 이현태 2003-11-20 227
2189 대전 서구 재향군인회 무궁한 발전이 있으시길 7 박동빈 2004-08-05 226
2188 톨스토이의 10훈 유공자 2007-06-04 225
2187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김일근 2006-08-23 225
2186 어느 사형수 이야기 김선주 2006-07-01 225
2185 세월아 내뒤를 따라오렴~ 김선주 2006-06-29 225
2184 어느육사교장의 말씀 sniper 2004-02-13 225
2183 주말부부(7) 우당(宇塘) 2011-03-31 224
2182 산삼 먹다 잡힌 백사 해프닝? 김 해수 2006-10-03 224
2181 친절한 간호사 방문객 2006-07-26 224
2180 6월 을 맞으며~ 김선주 2006-06-02 224
2179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24
2178 좋은기억 김하웅 2003-05-12 224
2177 어쩌다 강아지를......... 김 해수 2006-10-02 223
2176 Re.. 돈 잘버는 주유소 淸風明月 2006-11-02 222
2175 무궁화 김선주 2006-08-14 222
2174 어느 버려진 어머니의 일기 방문객 2006-07-15 222
2173 이 가수들 음반 조심하세요!. 5 鄭定久 2005-09-25 222
2172 누워사는 남자 방문객 2006-07-05 221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