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7-01 (토) 03:07
ㆍ조회: 229  
어느 사형수 이야기
    감옥안.. 어느 사형수가 어린 딸의 손목을 꼭 쥐고 울었다. "사랑하는 내 딸아 너를 혼자 이 세상에 남겨두고 내가 어떻게 죽는단 말이냐" "아빠~...아빠~..." 마지막 면회시간이 다 되어 간수들에게 떠밀려 나가면서 울부짖는 소녀의 목소리가 한없이 애처로워 간수들의 가슴을 에어냈다. 소녀의 아버지는 다음날 아침 새벽 종소리가 울리면 그것을 신호로 하여 교수형을 받게 되어 있는 것이다. 소녀는 그 날 저녁에 종지기 노인을 찾아갔다. "할아버지 내일 아침 새벽종을 치지 마세요. 할아버지가 종을 치시면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말아요." "할아버지 제발 우리 아버지를 살려주세요. 네?" 소녀는 할아버지에게 매달려 슬피 울었다. "얘야 나도 어쩔 수가 없구나... 만약 내가 종을 안 치면 나까지도 살아 남을 수 가 없단다" 하면서 할아버지도 함께 흐느껴 울었다. 마침내 다음 날 새벽이 밝아왔다. 종지기 노인은 무거운 발걸음으로 종탑 밑으로 갔다. 그리고 줄을 힘껏 당기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아무리 힘차게 줄을 당겨보아도 종이 울리지 않았다. 있는힘을 다하여 다시 잡아당겨도 여전히종소리는 울리지 않았다. 그러자 사형집행관이 급히 뛰어왔다. "노인장 시간이 다 되었는데 왜 종을 울리지 않나요? 마을 사람들이 다 모여서 기다리고 있지 않소" 하고 독촉을 했다. 그러나 종지기 노인은 고개를 흔들며 "글쎄 아무리 줄을 당겨도 종이 안 울립니다." "뭐요? 종이 안 울린다니? 그럴리가 있나요?" 집행관은 자기가 직접 줄을 힘껏 당겨보았다. 그러나 종은 여전히 울리지 않았다. "노인장! 어서 빨리 종탑 위로 올라가 봅시다." 두 사람은 계단을 밟아 급히 종탑 위로 올라가 보았다. 그리고 거기서 두 사람은소스라치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종의 추에는 가엾게도 피투성이가 되어 죽어있는 소녀 하나가 매달려 자기 몸이 종에 부딪혀 소리가 나지 않도록 했던 것이다. 그 날 나라에서는 아버지의 목숨을 대신해서 죽은 이 소녀의 지극한 효성에 감동하여 그 사형수 형벌을 면해 주었다. 그러나 피투성이가 된 어린 딸을 부둥켜안고 슬피 우는 그 아버지의 처절한 모습은 보는 사람 모두를 함께 울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96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3
2195 잠간 웃어나 봅시다 5 이수 2005-11-25 233
2194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33
2193 어느육사교장의 말씀 sniper 2004-02-13 233
2192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33
2191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32
2190 재향군인회 회장 이,취임식장에서 김하웅 2006-04-21 232
2189 좋은기억 김하웅 2003-05-12 232
2188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문패 김일근 2005-07-31 231
2187 대전 서구 재향군인회 무궁한 발전이 있으시길 7 박동빈 2004-08-05 231
2186 주말부부(4) 우당(宇塘) 2011-03-28 230
2185 새 단장된 경복궁 1 이현태 2003-11-20 230
2184 주말부부(9) 우당(宇塘) 2011-04-02 229
2183 어느 사형수의 마지막 5분 김일근 2006-08-23 229
2182 어느 사형수 이야기 김선주 2006-07-01 229
2181 아가씨방에 강도가 ... 淸風明月 2006-02-02 229
2180 톨스토이의 10훈 유공자 2007-06-04 228
2179 Re.. 돈 잘버는 주유소 淸風明月 2006-11-02 228
2178 산삼 먹다 잡힌 백사 해프닝? 김 해수 2006-10-03 228
2177 어쩌다 강아지를......... 김 해수 2006-10-02 228
2176 친절한 간호사 방문객 2006-07-26 228
2175 세월아 내뒤를 따라오렴~ 김선주 2006-06-29 228
2174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28
2173 6월 을 맞으며~ 김선주 2006-06-02 227
2172 이 가수들 음반 조심하세요!. 5 鄭定久 2005-09-25 22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