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상영        
작성일 2005-08-13 (토) 21:40
ㆍ조회: 105  
옛날것
원본 할미꽃

 
 

잊혀져가는 정겨운 우리 것들

[오마이뉴스 정현순 기자]세상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가끔은 옛것이 생각나고 그리워질 때가 있기도 합니다. 바쁜 일상이지만 잊혀져 가는 옛 것을 한번쯤 보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오늘 시계를 거꾸로 한번 돌려봤습니다.

 
▲ 오래전 즐겨쓰던 생활자기
ⓒ2004 정현순

오래 전에 부엌에서 많이 쓰던 그릇들입니다. 투박하긴 하지만 왠지 정겨움이 묻어나지요. 요즘은 예쁜 그릇도 많고 외국에서 수입한 그릇도 많이 쓰고 있긴 하지요.

 
▲ 지게와 그옆에는 가마솥
ⓒ2004 정현순

지게는 짐을 등에 얹어 지는 운반 도구입니다. 우리 민족이 발명한 우수한 연장이라고 합니다. 조상들의 지혜는 생활 곳곳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가마솥도 정겨움을 더 합니다. 구수한 숭늉이 생각도 나고 밥 위에 얹어 놓고 쪄먹던 감자, 고구마, 시루떡이 눈앞에 아른거리기도 하네요.

 
▲ 바가지
ⓒ2004 정현순

바가지. 요즘은 플라스틱 바가지에 밀리고 있지요. 여러 용도로 쓰는 약방의 감초같은 역할을 하지요.

 
▲ 쌀을 담아두던 뒤주
ⓒ2004 정현순

뒤주. 주로 쌀을 담아두고 보관하는 나무로 만든 쌀통입니다. 머릿속으로 한번 상상해 보세요.

 
▲ 구유, 쟁기
ⓒ2004 정현순

주로 돼지나 말에게 먹이를 담아주는 그릇. 쟁기는 농작물을 재배할 때 쓰는 도구라고 합니다.

 
▲ 풀무
ⓒ2004 정현순

제가 알기론 풀무입니다.

 
▲ 항아리위에 질그릇 시루
ⓒ2004 정현순

항아리 위 시루. 제가 어렸을 적엔 장독대에서 흔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도시에서는 지금 이런 정경을 보기가 힘들지요. 이 풍경도 참으로 그리워지는 풍경입니다. 장독대 옆에는 집집마다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봉숭아꽃이 있었구요. 깊어가는 여름 밤이면 손톱에 봉숭아물을 들이던 생각이 아련하게 떠오르기도 합니다.

 
▲ 연자방아 큰돌
ⓒ2004 정현순

연자방아 돌입니다. 여러 경험을 하고 살아 왔지만 슬기로운 우리 조상님들의 생활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예전에 발동기가 없던 시절, 곡식을 한꺼번에 많이 찧거나 빻을 때 마소의 힘을 이용한 방아라고 합니다. 연자매라고도 한답니다.

 
▲ 지붕위로 올라온 굴뚝
ⓒ2004 정현순

굴뚝. 연소에 필요한 공기를 공급하고 연로에서 나온 연기나 가스를 하늘 높이 뿜어내는 구조물. 집집마다 연탄을 사용할 때 굴뚝에 연기가 잘 빠져나가지 않아 가족들이 연탄가스에 중독되는 집도 많았지요. 저도 수도 없이 경험했답니다.

 
▲ 추억의 잡동사니
ⓒ2004 정현순

뒤주 위에 어린아이들 고무신, 짚신, 참빗, 주판이 눈길을 끕니다. 몇 년 전엔 아이들 머리에 이가 생겨 참빗을 사려고 했지만 없어서 고생 꽤나 했답니다. 아주 오래전 일인데도 약을 사용하지도 않고 머리 이를 잡아내는 지혜가 우리 조상들에게는 있었답니다. 참으로 대단하지요.

여러분들도 옛날 생각이 조금은 나지요. 저도 이 정겨운 풍경을 찍으면서 우리 조상님들의 지혜에 다시 한번 감탄을 했습니다. 지금 힘들고 지치셨다면 오래 전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옛날 생각을 한번 해 보세요.

지금 내가 누리고 있는 것들이 얼마나 편한지, 얼마나 많이 변했는지 알게 될 겁니다. 앞으로 2세대가 더 흐르면 이런 것들이 과연 얼마나 남아 있을까요. 가끔 시계를 거꾸로 돌려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네요.  /정현순 기자

 

211.193.56.26 김정섭: 도회지 에선 쉽게 볼수 없는 옛물건들 이네요 ^*^) 눈요기 잘했습니다. -[08/13-23:55]-
219.248.46.139 홍 진흠: 이름조차 생소한 그리고 잊혀져간 가재도구들과 풍경들이 너무도 정겹습니다. 제가 7~8년전 인사동에 마지막 그림의 고무신을 구하러 다닌적이 있습니다. 복날-점심 메뉴는 무엇입니까? 최 상영전우님! -[08/14-13:1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96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79
2195 우리 앞이 모두 길이다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61
2194 놈현의 정부 2 이현태 2005-08-21 119
2193 헉...정말 개 맞어?</ 2 최상영 2005-08-18 170
2192 점점더 그리워지는 님!~~~ 2 鄭定久 2005-08-15 121
2191 콩 그리고포도나무 2 이호성 2005-08-15 100
2190 옛날것 2 최상영 2005-08-13 105
2189 낙동강 오리알의유래 2 최상영 2005-08-11 103
2188 행복한 가정이란? 2 김선주 2005-08-10 94
2187 여보시게 이글좀 보고가소 2 이현태 2005-08-09 136
2186 내일은 내일의 바람이 분다 2 김일근 2005-07-28 139
2185 날씬하게 삽시다 2 김선주 2005-07-28 145
2184 용서 2 허원조 2005-07-28 139
2183 빌려쓰는 인생 2 수호천사 2005-07-24 115
2182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2 허원조 2005-07-23 190
2181 맥아더 동상과 미국교민들의 기막힌 사연? 2 바로잡기 2005-07-21 107
2180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2 박동빈 2005-07-21 95
2179 베인전 전우님들 보고싶군요 2 바로잡기 2005-07-20 132
2178 강한사람과 약한사람 2 베인전 2005-07-18 118
2177 절름발이 강아지 2 김선주 2005-07-16 88
2176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55
2175 그런 만남을 소중히 하며... 2 허원조 2005-07-12 124
2174 울릉도 관광 안내도 앞에서. 2 鄭定久 2005-07-09 111
2173 용두암 앞에서 전복회??? 2 鄭正久 2005-07-07 88
2172 제주도 구만유. 2 鄭正久 2005-07-07 83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