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31 (목) 13:35
ㆍ조회: 237  
주말부부(7)
생산부의 김차장,

생산라인을 총괄하고있는 책임자로 비교적 안정된 생활을하고있었다.

회사의 사택에서 식구들과 동거하니 거주의대한 불만도 없었다.

그런데 어느날 갑짜기 지방영업부로 발령이났다.

아무것도 모르는 김차장은 인사부장을찾어갔다.

"본인에게 한마디 의논도없이 이럴수가있느냐?" 며 핏대를 올리고있다.

이런일의 달인경지에있는 인사부장은 태연하게말한다.

"회사가 결정한일이요" "현지 부임일까지 1주일남았소"

인사부장의말은 단호하고 냉정하였다.

"그동안 잘생각해서 결정하시오"

김차장은 "에이! 더러워서 때려치워야지"하며 나오는데

인사부장이 한마디던진다.

"김차장,회사간부는 회사명령에따라야하는것아니오?

"조직이 어떻게 조직원의 요구대로 움직인단말이요?

처음에 문을 박차고 들어갔던 김차장은 한풀꺽여 공장으로내렸왔다.

그날저녁 집에서 그는 잘먹지못하는 소주를 2병이나마시고있었다.

언제부턴지 옆에앉아있던 아내가  눈치를채고

"여보,난자신있어요.용기를내요"하며 김차장을 위로한다.

김차장의 주말부부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부부소나무 1 김선주 2006-01-09 236
2220 아내의 브래지어 박영희 2005-11-03 236
2219 아 나의조국~ 김선주 2006-10-05 235
221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펌) 5 鄭定久 2005-09-04 235
2217 지하철 녹사평역 11 청학 2005-02-27 235
2216 좋은기억만 하시지요 김하웅 2003-05-11 235
2215 중국 광서성의 비경 김 해수 2006-10-25 234
2214 중년의 사랑 김선주 2006-03-21 234
2213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34
2212 술 알고 마시면 덜 취한다 14 이현태 2004-12-09 234
2211 어느일요일날 2 이호성 2003-07-26 234
2210 베트남여행 6박7일 2부 유하덕 2003-06-28 234
2209 주말부부(5) 4 우당(宇塘) 2011-03-29 233
2208 말의 비밀 김 해수 2006-10-26 232
2207 늙음을 즐겨라 野松 2006-10-25 232
2206 북한의 실상(동영상) 남궁호제 2006-10-19 232
2205 재향군인회 회장 이,취임식장에서 김하웅 2006-04-21 232
2204 박정희 대통령 영결식 늘푸른솔 2006-04-11 232
2203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2
2202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32
2201 좋은기억 또하나 김하웅 2003-05-12 232
2200 요상한 일로 낭패본 사람들. 15 鄭定久 2005-01-05 231
2199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31
2198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30
2197 잠간 웃어나 봅시다 5 이수 2005-11-25 230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