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28 (월) 21:43
ㆍ조회: 237  
주말부부(4)

                 직장생활 20여년동안 요즘같이 퇴근시간이 두려울때가없다

퇴근후의 시간보내기가 참으로 힘들다.

눈치보는 직원들 먼저보내고 사무실에 혼자남아있는것도 고역이고

이식당 저식당 기웃거리며 뭐 먹을까? 찾아다니는것도 큰 걱정꺼리다.

적당히 저녁을때우고 썰렁한 빈방에 들어가려면 일종의 공포감이 엄습해온다.

피할수없는 상황이고보면 어느새 빈방에 들어와있고 대충 씻고나면

언제나처럼 나는 창문에 턱을괴고 바깥풍경에 젖어있다.

항상 같은 그림의 삭막한 아파트벽....

간혹 늦게 귀가하는 취객의 혀꼬부러진 노랫소리가 귓전을 스친다.

이럴때면 생각나는 집생각....

저녁10시, 식구들은 지금 무엇을하고있을까?

아내는 설겆이나 빨래를하고있을까? 아이들은 자기방에서 공부하고있으까?

그렇지않으면 온가족이모여 T V 앞에모여앉아 연속극에 빠져있을까?

갑짜기 집에가고싶어진다. 나는 분명히 우리집 가장인데

왜 나만 이렇게 혼자 떨어져 있어야하나?

지금당장 달려가고싶다.그리고 "아빠왔다"하고 나도 식구들속에끼고싶다.

그러나 나의 이 외로움이 우리가족의 평안과 행복의 댓가라면 이까짓고생이야

참아야지 암, 참아야지,  우리아이들 결혼할때까지만,아니 학교졸업할때까지만이라도...

그보다도 오늘이 수요일이니까 3일만참자, 나는 피우던 담배를끄고

일주일내내 깔려있는 이불속으로 들어간다. 3일 아니 두밤만자면

그리운 식구들의 얼굴을 보게되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아내의 브래지어 박영희 2005-11-03 243
2220 아 나의조국~ 김선주 2006-10-05 242
2219 너무나 당황해서 ㅎㅎㅎㅎㅎㅎㅎ 방문객 2006-06-26 242
2218 어느일요일날 2 이호성 2003-07-26 242
2217 좋은기억만 하시지요 김하웅 2003-05-11 242
2216 부부소나무 1 김선주 2006-01-09 241
221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펌) 5 鄭定久 2005-09-04 241
2214 늙지 않으려면.......펌 6 정무희 2005-06-23 241
2213 지하철 녹사평역 11 청학 2005-02-27 241
2212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40
2211 잠간 웃어나 봅시다 5 이수 2005-11-25 240
2210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40
2209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40
2208 베트남여행 6박7일 2부 유하덕 2003-06-28 240
2207 좋은기억 또하나 김하웅 2003-05-12 240
2206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39
2205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9
2204 술 알고 마시면 덜 취한다 14 이현태 2004-12-09 239
2203 궁중 혼례 이현태 2004-02-13 239
2202 南無阿彌陀佛 3 放浪시인 2003-09-19 239
2201 중국 광서성의 비경 김 해수 2006-10-25 238
2200 늙음을 즐겨라 野松 2006-10-25 238
2199 중년의 사랑 김선주 2006-03-21 238
2198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문패 김일근 2005-07-31 238
2197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38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