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5-09-04 (일) 17:42
ㆍ조회: 23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 남매가 있었는데 심한 화상으로 자식들을 돌 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자식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준 아버지란 말이야?” 자식들은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식들은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사람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혼자 외딴집에서 지냈습니다. 

 몇 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집으로 갔습니다. 

 외딴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주검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 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곤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눈물을 떨구며 통곡했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께서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자신 들이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 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조차 모르겠습니다.

 그 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 부 짓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  로 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 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 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보고싶은 내 아들. 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난 불이 싫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모든 자식들에게 좋은 가르침의 글이라 모셔 왔습니다... 

 

    


211.192.124.135 鄭定久: 모든 자식들에게 좋은 교훈이 되는 글이라 옮겨 보았습니다. -[09/04-17:43]-
211.200.167.192 이판서: 효 당 갈 력 孝當竭力 (부모를 섬기는데는 마땅이 힘을 다하여야한다 . 정전우님 잘보고갑니다 건강하십시요 -[09/04-19:24]-
219.88.191.234 김하웅: 9600Km 떨어진 이곳에서 6개월만에 고국 가수의 노래 그것도 평소 좋아하던 노래를 듣게 되었습니다 가슴 뭉클하게 하는 사연까지 읽게 해주신 정정구 해오름의 고장 전우님 고맙습니다 전용방 제글밑에 댓글 주신 정에도 감사합니다 -[09/04-19:30]-
220.117.88.172 한거례21: 없써저야 할인간 베인전에서 설치네요 국가유공자 만들어 준다고 배신자 제발 자중하고 설치고 전우들 월남이나가서 구수정이나 만나서 빌붓터먹어라 하고 더이상 농락하지말거라 -[09/04-19:48]-
211.192.124.135 鄭定久: 이판서님 김하웅님 고맙습니다. 그리고 한거례21님은 무시기 말쌈을 하신다요. 나 머리가 나빠서리 무시기 말쌈인지 몬알아 듣겠소잉. 앞으로 말쌈하실려면 똑바로 남들이 알아듣게 자세히 말쌈 하시시오잉..... 님들 내내 건강하시고 즐건 시간 되세요. -[09/04-21:2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1
2220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31
221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펌) 5 鄭定久 2005-09-04 231
2218 어느일요일날 2 이호성 2003-07-26 231
2217 현지적응훈련중 작전에 투입되어... 우당(宇塘) 2011-04-15 230
2216 재향군인회 회장 이,취임식장에서 김하웅 2006-04-21 230
2215 중국 광서성의 비경 김 해수 2006-10-25 229
2214 늙음을 즐겨라 野松 2006-10-25 229
2213 박정희 대통령 영결식 늘푸른솔 2006-04-11 229
2212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29
2211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29
2210 지하철 녹사평역 11 청학 2005-02-27 229
2209 南無阿彌陀佛 3 放浪시인 2003-09-19 229
2208 베트남여행 6박7일 2부 유하덕 2003-06-28 229
2207 요상한 일로 낭패본 사람들. 15 鄭定久 2005-01-05 228
2206 술 알고 마시면 덜 취한다 14 이현태 2004-12-09 228
2205 실미도 관광 이현태 2004-02-14 228
2204 베트남여행 3부. 카드. 사진주소 2 유하덕 2003-06-28 228
2203 좋은기억만 하시지요 김하웅 2003-05-11 228
2202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27
2201 말의 비밀 김 해수 2006-10-26 227
2200 북한의 실상(동영상) 남궁호제 2006-10-19 227
2199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문패 김일근 2005-07-31 227
2198 주말부부 연재 우당(宇塘) 2011-03-26 226
2197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26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