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덕성        
작성일 2005-10-09 (일) 08:19
ㆍ조회: 169  
내가 늙었을때..
내가 늙었을 때

            - 드류 레더 -



내가 늙었을 때 난 넥타이를 던져 버릴 거야
양복도 벗어 던지고, 아침 여섯 시에
맞춰 놓은 시계도 꺼버릴 거야
아첨할 일도. 먹여 살릴 가족도, 화낼 일도 없을 거야

더 이상 그런 일은 없을 거야
내가 늙었을 때 난 들판으로 나가야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면서 여기저기 돌아다닐 거야
물가의 강아지풀도 건드려 보고
납작한 돌로 물수제비도 떠 봐야지
소금쟁이들을 놀래키면서

해질 무렵에는 서쪽으로 갈 거야
노을이 내 딱딱해진 가슴을
수천 개의 반짝이는 조각들로 만드는 걸 느끼면서 
넘어지기도 하고
제비꽃들과 함께 웃기도 할 거야
그리고 귀 기울여 듣는 산들에게
내 노래를 들려 줄 거야

하지만 지금부터 조금씩 연습해야 할지도 몰라
나를 아는 사람들이 놀라지 않도록
내가 늙어서 넥타이를 벗어 던졌을 때 말야....


222.238.240.69 홍 진흠: 냇가에서 물수제빌 뜨던 까마득한 옛일들이 떠 오릅니다. 이 덕성 전우님의 좋은글을 보니 갑자기 타임머쉰을 타고 과거로 되돌아가고 싶습니다. -[10/09-23:04]-
222.232.92.174 김하웅: 내가 늙어서 넥타이를 벗어 던졌을때---- 참으로 가슴으로 파고드는 글 입니다 이덕성님의 좋은글로 오늘 아침 저는 넥타이 없이 외출 하렵니다 홍진흠님 어제 강주희님 혼례식에 참석하셔서 또 한번에 전우애를 보여주셨더군요 -[10/10-07:3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34
2220 인과 응보!. 2 鄭定久 2006-01-06 182
2219 백프로 만족은 없다. 2 鄭定久 2006-01-04 152
2218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10
2217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48
2216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27
2215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17
2214 멀리 생각지 못하면!. 2 鄭定久 2005-11-15 121
2213 재치있는 인생 살기 2 김일근 2005-10-30 130
2212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69
2211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49
2210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69
2209 그냥 전우와 진짜 전우!. 2 鄭定久 2005-09-29 161
2208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4
2207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18
2206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50
2205 ((추석특집)) 실시간 전국고속도로 동영상보기 2 구둘목 장군 2005-09-18 84
2204 더도말도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5-09-16 87
2203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2
2202 꿈꾸는 바람 2 정동주 2005-09-05 208
2201 남을 칭찬할 수 있는 넓은 마음 2 허원조 2005-09-02 119
2200 편지 2 박동빈 2005-08-31 136
2199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2
219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2> 2 김석근 2005-08-25 138
2197 부산 민원서류발급 <어디서나>서비스 실시 2 김일근 2005-08-23 8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