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09-21 (수) 15:20
ㆍ조회: 217  
함께했던전우여

함께 걷던 거리, 함께 갔던 찻집,

함께 듣던 음악, 함께 읽던 책.

그렇게 '우리'라는 이름으로 함께 했던 모든 것들이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 그대로 그 자리에 있는데

나는 긴 시간동안 바늘하나 품고 있는 듯 가슴을 앓았다.

함께 했던 사소한 모든 것들 앞에서

자주 체하고 토하며 자주 바닥에 무릎을 꺾고 앉았었다.

눈물을 한 웅큼씩 손에 쥐고 잠이 들곤 했었다.
.
.

무언가를..

아니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이

유통기한이 넘어버린 팩우유처럼 부풀어

금방이라도 터져버릴 것처럼 위험한.
.
.

시간이 좀 더 흐르고 나면

아니, 조금만 더 견디면 천천히 아물거라고

조금만 더 견 디면 천천히 아물거라고...


안미옥 - 천 번의 달이 뜨고 지면 中



211.186.108.10 손 동 인: 여수의 쥰안전우님 건강은 좀 어떠세요?좋은글 좋은음악 잘 보고듣고 갑니다.건강하십시요. -[09/24-21:50]-
211.186.108.10 손 동 인: 지송해요 .쥰안을 준안으로 바로잡겠읍니다. -[09/24-21:5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32
2220 인과 응보!. 2 鄭定久 2006-01-06 180
2219 백프로 만족은 없다. 2 鄭定久 2006-01-04 151
2218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09
2217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47
2216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27
2215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16
2214 멀리 생각지 못하면!. 2 鄭定久 2005-11-15 119
2213 재치있는 인생 살기 2 김일근 2005-10-30 129
2212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67
2211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46
2210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67
2209 그냥 전우와 진짜 전우!. 2 鄭定久 2005-09-29 160
2208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3
2207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17
2206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49
2205 ((추석특집)) 실시간 전국고속도로 동영상보기 2 구둘목 장군 2005-09-18 84
2204 더도말도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5-09-16 87
2203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0
2202 꿈꾸는 바람 2 정동주 2005-09-05 206
2201 남을 칭찬할 수 있는 넓은 마음 2 허원조 2005-09-02 118
2200 편지 2 박동빈 2005-08-31 135
2199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1
219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2> 2 김석근 2005-08-25 137
2197 부산 민원서류발급 <어디서나>서비스 실시 2 김일근 2005-08-23 84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