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동주
작성일 2005-09-05 (월) 19:05
ㆍ조회: 208  
꿈꾸는 바람
그때 그 전 쟁터...
폭력 같은 빗줄기...
우리들 행군을 적셨고...
무거운 군화소리
밀림을 지배하였다.

저 하늘 슬픈 높이 만큼
자유향한 기도를 달고
한바탕 크게 타오를 순간을 맞던
산절한 목숨들

열병처럼 쏟아지던 탄우속에
절규하던대오

저마다 찟긴 깃발 펼치며
생사의 계곡
벌레처럼 기었다.
그리고 쏘았다.

무너진 육신
한마디 유언도 없이
호흡 잃은 가슴 피로 물들때

정의의 십자군 이름은
한갓 핏자국으로 남아
한조각 기념비도 없이
유형의 산야에 원혼되어
멍울진 역사 저편 흔들리는 그림자로
누워 버린 전우야

그 경건한 밀림속을 우리는
어째서 기었더냐
어째서 더렵혔더냐
이제 아무도 기억해줄이 없구나

김수일 시집 "꿈꾸는 바람" 가운데 일편 입니다.

베트남워 에서 허락없이 가져왓읍니다 한번은 음미 해보세요 감사해요


211.245.146.187 손 오공: 요즈음 3d업종이라고 싫어하지만 그당시 단위작전이던지 매복은 누가 좋아서 한것은 아니지 않읍니까?선배님 우자지간 건강하십시요.추-우ㅇ서-ㅇ -[09/05-22:56]-
220.74.73.214 김주황: 정동주전우님 오랜만입니다. 올해에도 포도농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셨지요 ? 항시 건강하게 사시기 바랍 -[09/07-19: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34
2220 인과 응보!. 2 鄭定久 2006-01-06 182
2219 백프로 만족은 없다. 2 鄭定久 2006-01-04 152
2218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10
2217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48
2216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27
2215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17
2214 멀리 생각지 못하면!. 2 鄭定久 2005-11-15 121
2213 재치있는 인생 살기 2 김일근 2005-10-30 130
2212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68
2211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49
2210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69
2209 그냥 전우와 진짜 전우!. 2 鄭定久 2005-09-29 161
2208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4
2207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18
2206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50
2205 ((추석특집)) 실시간 전국고속도로 동영상보기 2 구둘목 장군 2005-09-18 84
2204 더도말도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5-09-16 87
2203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2
2202 꿈꾸는 바람 2 정동주 2005-09-05 208
2201 남을 칭찬할 수 있는 넓은 마음 2 허원조 2005-09-02 119
2200 편지 2 박동빈 2005-08-31 136
2199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2
219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2> 2 김석근 2005-08-25 138
2197 부산 민원서류발급 <어디서나>서비스 실시 2 김일근 2005-08-23 8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