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5-08-31 (수) 16:35
ㆍ조회: 136  
편지

 부부들 에게 보내는 편지

한 여성이 부부 세미나에서 강사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습니다 
 “요새 부부들은 대화가 너무 부족하다. 
 남편과 장단점을 다 나눠라. 
 
 
 그 말대로 그녀는 집에 와서 
 남편에게 서로 부족한 점을 하나씩 
 나눠 보자고 했습니다 
 남편이 주저하다 마지 못해 ”그러자!“고 했습니다. 
 
 
 곧 아내 입에서 남편의 단점이 쏜살같이 나왔습니다. 
 
 “당신은 먹을 때 호르륵 호르륵 소리를 내고 먹는데, 
 주위 사람도 생각해서 앞으로는 좀 교양 있게 드세요." 
 
 이제 남편의 차례가 되었습니다. 
 남편이 손을 턱에 대고 아내의 얼굴을 보면서 
 한참 생각하는데, 
 남편 입에서는 아무 말도 나오지 않습니다. 
 
 아내가 그 모습을 찬찬히 보니까 
 옛날 연애하던 시절의 
 멋진 남편의 모습이 아련히 떠올랐습니다. 
 
 
 결국 한참 있다가 남편이 말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 
 
 오늘날 많은 아내들이 기대하는 남편이 
 이런 남편이 아닐까요? 
 남편도 아내의 잘못을 지적하려면 
 얼마나 많겠습니까? 
 
 
 백화점 가서 바가지 쓴 것, 
 가스 불 켜놓고 잠든 것 
 식당에 집 열쇠 놓고 온 것, 
 어디서 자동차 들이받고 온 것 등 
 지적 할 것이 많을 것입니다. 
 
 
 그래도 지적하지 않고, 
 “별로 생각나지 않는데...”라고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멋진 모습입니까? 
 
 배우자의 사명은 실패와 실수를 지적하는 것에 있지 않고 
 실패와 실수를 덮어주는 것에 있습니다. 
 
 
 남편과 아내는 배우자의 약점을 찾아 보고 하라고 
 각 가정으로 보내어진 스파이(spy)가 아니라, 
 배우자의 부족한 파트(part)를 메워 덮어 주라고 
 각 가정으로 보내어진 파트너(partner)입니다. 
 
 삶에 힘겨워하는 반쪽이 축 처진 어깨를 하고 있을 때 
 나머지 반쪽이 주는 격려의 말 한 마디는 
 행복한 가정을 지탱하는 든든한 기둥이 될 것입니다. 
 
 
 부부는 서로 경쟁하는 여야 관계가 아니고 
 서로 존중하는 동반자 관계입니다. 
 부부는 서로의 ‘존재의 근거’입니다. 
 
 
 배우자를 깎으면 자기가 깎이고, 
 배우자를 높이면 자기가 높여집니다. 
 배우자를 울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울게 될 것이고, 
 배우자를 웃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웃게 될 것입니다. 
 
 
 부부간의 갈등이 말해주는 유일한 메시지는 
 “나를 동반자로 존중하고 
 좋은 대화 파트너가 되어 달라!”는 것입니다. 
 
 
 부부간에 좋은 말은 천 마디를 해도 좋지만, 
 헐뜯는 말은 한 마디만 해도 큰 해가 됩니다. 
 
 
 가끔 배우자에 대해 속상한 마음이 들어도 
 ‘시간의 신비한 힘’을 믿고 
 감정적인 언어가 나오는 것을 한번 절제하면 
 그 순간 에덴은 조금씩 그 모습을 드러낼 것입니다. 
 
 
 가끔 자녀들이 묻습니다. 
 "엄마! 아빠! 천국은 어떻게 생겼어!" 
 
 어떤 부부는 말합니다. 
 “그것도 몰라! 우리 집과 같은 곳이 바로 천국이야!” 
 자녀에게 천국의 삶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생생한 교육 현장은 
 사랑과 이해와 용서를 앞세워 사는 
 부부의 모습입니다. 
 
 
 그 모습이 그 부부 및 자녀의 내일에 
 행복의 주단을 깔게 될 것입니다.

 

 


222.115.153.121 신 유 균: 가슴이뭉쿨하네요.감동,감동,....저에게주신편지로알고 감사하게받겠습니다. -[08/31-17:38]-
222.115.153.121 신 유 균: 가슴이뭉쿨하네요.감동,감동,....저에게주신편지로알고 감사하게받겠습니다. -[08/31-17:3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자유게시판 을 보면서 .... 2 김선주 2006-01-10 234
2220 인과 응보!. 2 鄭定久 2006-01-06 181
2219 백프로 만족은 없다. 2 鄭定久 2006-01-04 151
2218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10
2217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48
2216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27
2215 유부남.녀의 헌장 2 손 오공 2005-11-21 216
2214 멀리 생각지 못하면!. 2 鄭定久 2005-11-15 120
2213 재치있는 인생 살기 2 김일근 2005-10-30 130
2212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68
2211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48
2210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68
2209 그냥 전우와 진짜 전우!. 2 鄭定久 2005-09-29 160
2208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4
2207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17
2206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49
2205 ((추석특집)) 실시간 전국고속도로 동영상보기 2 구둘목 장군 2005-09-18 84
2204 더도말도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5-09-16 87
2203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1
2202 꿈꾸는 바람 2 정동주 2005-09-05 206
2201 남을 칭찬할 수 있는 넓은 마음 2 허원조 2005-09-02 118
2200 편지 2 박동빈 2005-08-31 136
2199 참전 용사님. 아랫 칸에,,,, 2 김석근 2005-08-27 192
219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2> 2 김석근 2005-08-25 138
2197 부산 민원서류발급 <어디서나>서비스 실시 2 김일근 2005-08-23 84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