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윤환        
작성일 2006-09-03 (일) 16:54
ㆍ조회: 161  
나을 사랑 하는 24시간
 


1.인시(3시30분-5시30분) 에 잠자리에서 일어나라.

 -폐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이라서 이 때 호흡을 하면 전신에 기운이 골고루 전달하게 됨니다.

2.묘시(5시30분-7시30분)에는 대변을 보라.

-대장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임니다. 폐와 대장은 서로 형제처럼 연결이 되어 있어서 서로가 도와 즙니다.

3.진시(70시30분-9시30분)에는 진지를 들어라.

-위장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임니다.아침에 음식을 얼마만큼 먹느냐에 따라 피와 각종 호르몬과 진액의 영양상태가 결정됨니다.

4.사시(90시30분-11시30분)에는 하루 일을 시작하라

-비장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임니다. 위장에서 섭취한 피의 원료와 각종 영양분을 각 기관에 보냄니다.

5.오시(11시30분-13시30분)에는 몸과 마음을 편하게 하라.

-심장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피의 원료를 밭아서 피을 만들어 폐와 온 몸으로보내게 됨으로 간단한 식사와 휴식이 필료 함니다.

6.미시(13시30분-15시30분)에는 열심히 일하라.

-소장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위장에서 섭취한 영양분이 장기로 보내지고 소장에서 남은 영양분을 왕성 하게 흡수 함니다.

7.신시(15시30분-17시30분)에는 몸을 편안히 하고피부을 보호하라.

-방광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몸안의 모든 찌꺼기를 깨끗이 처리 하게 되니다.

8.유시(17시30분-19시30분)에는 집에 들어가 가벼운 음식을 취하라.

-신장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우리 몸의 마지막 남은 잔재를 정리해 주고 다음 날을 준비하는 시간 임니다.

9.술시(19시30분-21시30분)에는 음식을 먹지 마라.

-심포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심장을 대신해 심포가 활동함니다. 음식을 먹으면 열을 발생 시켜 장기을 지치게 함니다.

10.해시(21시30분-23시30분) 에는 따뜻한 잠자리에 들어라.

-심초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심초는 체온을 유지하는 기관 임니다. 낮 동안 더워졌던 피을 식히고 피를 맑게 하는 시간 임니다.

11.자시(23시30분-1시30분) 에는 반드시 자고 있어야 한다.

-담의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우리 몸의 기능을 감시 함니다. 뇌수가 온몸을 돌아 다음날에 음직일 힘을 줌니다.

12.축시(10시30분-3시30분)에는 충분한 수면을 취하라.

-간 기운이 왕성한 시간 임니다. 밤 동안 온 몸의 피을 맑게 하여 사지로 피를 공급 함니다. 그리 하여 하루을 움직일 모든 준비을 마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어느 소방관의 기도 김일근 2006-09-19 122
2220 실감나는 M-16 사격게임 김선주 2006-09-17 254
2219 이 가을에 생각나게 하는 글 들 김선주 2006-09-17 185
2218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안내 김일근 2006-09-15 156
2217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디★ 김선주 2006-09-14 479
2216 "카드 포인트 쌓아두지 말고 쓰자” 김일근 2006-09-13 184
2215 희망사항~ 김선주 2006-09-12 258
2214 일제징용 희생자 유족에 위로금 2천만원 지급 김일근 2006-09-12 131
2213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안내 김일근 2006-09-11 165
2212 이~가을 이현태 2006-09-10 169
2211 가을에.... 최 종상 2006-09-09 154
2210 --- 9 월 --- 최 종상 2006-09-09 130
2209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최 종상 2006-09-09 114
2208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33
2207 [2010' 월드컵개최국] 남아공 연수.유학 관심있나요? 박람회 2006-09-06 109
2206 골 때리는 킥복싱 김선주 2006-09-06 241
2205 고추농사는 이렇게..... 오동희 2006-09-05 307
2204 존재 그쓸쓸한 자리 김 해수 2006-09-05 198
2203 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淸風明月 2006-09-04 184
2202    Re..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이수(제주) 2006-09-11 62
2201 금실 좋은 어떤 부부 김 해수 2006-09-04 275
2200 게그 夜~ 사모님! 김선주 2006-09-03 338
2199 나을 사랑 하는 24시간 최윤환 2006-09-03 161
2198 바다 이야기와 자갈치시장의 할매 손 동인 2006-09-01 178
2197 나의 수명 자동 계산기 정무희 2006-09-01 18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