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손 동인        
작성일 2006-09-01 (금) 20:39
첨부#2 1157110788.jpg (0KB) (Down:0)
ㆍ조회: 178  
바다 이야기와 자갈치시장의 할매

바다 이야기가 뭐꼬?

부산 자갈치 시장에서 매일 바다만을 바라보고 살던 할머니가

신문과 방송과 사람들이 매일 떠드는 바다 이야기를 잘 이해하지

못해 손님으로 오는 사람들에게 물어서, 진상을 파악하려고 했다.

 

장사 할머니: 손님, 도데체 바다 이야기가 뭐꼬?

 

5살짜리 꼬맹이: 잘모른데, 아마 (니모를 찾아서) 2편 같애요.

 

10짜리 초등생: 바다에서 돈따먹는 소리 같애요.

 

군인: 서해 바다에서 해군이 이북놈들과 싸운이야기 입니다.

 

역사선생님: 이순신 장군이 왜놈을 물리친 이야기 입니다.

 

민초: 정치 썩은 물이 흘러가서 이룬 바다란 말입니다.

 

애국자: 바다이야기로 재미본놈들 모두 비행기서 바다에 떨어뜨려 죽였다는 이야기 입니다.

 

수출업자: 도박공화국으로 바다에 진수했다는 이야기 입니다.

 

자연과학 대학생:장ㅅ촌에서 까불던 개고리가 짠 바다에 빠져 절여 졌다는 이야기 입니다.

 

정치초년생: 더러운 놈들이 모두 손잡고, 집단자살하는 소리입니다.

 

소설가: 야바위꾼들이 용황을 구워 삶어서, 비밀리에 고기 잡아먹는 소리입니다.

 

시인: 푸른바다여, 잔잔한 바다여, 영원한 바다여, 누가 감히 바다를 이야기 하려냐?

 

음성연구가: 바다 소리가 너무나 커서, 개들이 짖는데도 못들었다는 귀는 막힌 귀니,

                 구식기관차 소리를 귀에다 대고 질러야 할것 같은데,

                 개소리 못지 않게 바다 소리도 이상하다는 이야기이다.

 

정신과의사: 바다이야기와 개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데, 그것을 적당히 연결시킨자는

                 정신에 이상이 간것이 아닌가 한다. 하여간 바다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한 이야기다.

 

백수: 수많은 백수들과 서민들이 바다에 빠져죽은 이야기 입니다. 흑..흑..

 

검찰: 바다 이야기란, 바다의 길이 없기 때문에 해적이 약탈해서 도망가면,

        도져히 찾을수도, 체포할수도 없다는 무능력을 고백하는 독백이야기이다.

 

효녀: 현대판 심청전을 바다이야기라고 부르는것 같습니다.

 

택시기사: 탈출구가 하도 많아, 아무데로나 도망갈수 있다는 이야기이며,

              아래 그림과 같은 이야기가 바다 이야기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21 어느 소방관의 기도 김일근 2006-09-19 122
2220 실감나는 M-16 사격게임 김선주 2006-09-17 253
2219 이 가을에 생각나게 하는 글 들 김선주 2006-09-17 185
2218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안내 김일근 2006-09-15 156
2217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디★ 김선주 2006-09-14 478
2216 "카드 포인트 쌓아두지 말고 쓰자” 김일근 2006-09-13 184
2215 희망사항~ 김선주 2006-09-12 257
2214 일제징용 희생자 유족에 위로금 2천만원 지급 김일근 2006-09-12 131
2213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안내 김일근 2006-09-11 165
2212 이~가을 이현태 2006-09-10 169
2211 가을에.... 최 종상 2006-09-09 153
2210 --- 9 월 --- 최 종상 2006-09-09 130
2209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최 종상 2006-09-09 114
2208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31
2207 [2010' 월드컵개최국] 남아공 연수.유학 관심있나요? 박람회 2006-09-06 108
2206 골 때리는 킥복싱 김선주 2006-09-06 241
2205 고추농사는 이렇게..... 오동희 2006-09-05 306
2204 존재 그쓸쓸한 자리 김 해수 2006-09-05 198
2203 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淸風明月 2006-09-04 184
2202    Re..이순신과 노무현의 대화록 이수(제주) 2006-09-11 62
2201 금실 좋은 어떤 부부 김 해수 2006-09-04 274
2200 게그 夜~ 사모님! 김선주 2006-09-03 337
2199 나을 사랑 하는 24시간 최윤환 2006-09-03 160
2198 바다 이야기와 자갈치시장의 할매 손 동인 2006-09-01 178
2197 나의 수명 자동 계산기 정무희 2006-09-01 186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