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26 (토) 13:48
ㆍ조회: 249  
주말부부 연재
몇번을 망서리다 이글을 올리기로 마음먹었다.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읽어볼 몇몇전우를위하여......

우리나라에 "주말부부"라는 신생어가 생겨난것이 아마 1980 년도

후반인것같다.

물론 그전에도 꼭집어 주말부부라고는 부르지않었지만 업무의 특수성이

나 일의내용에따라 주말에나 부부가만나는 가족이없었던것은

아니지만 일시적이고 한시적이기때문에 딱 부러지게

"주말부부"라고는 부르지않은것같다.

1970년도에 접어들면서 산업이발달하고 경제성장이 고도화됨에따라

대단위공장이 지방여러곳에 생겨나고 그에따른 연관 산업이

공단주위에 모여들어 위성도시가 생겨나게되었다.

이러한 시대적변화에 부응하여 크고 작은 기업체에서는

회사의 중견사원들을 파견하게되었고

명령을받은 간부들은 홀홀단신으로 보따리를 싸들고

임지로떠날수밖에 없었다

이들은 대부분 회사의 중추적역활을하는 사람들로 가족을끌고다니기에는

이미 비대해진 가정이고 자녀들의 교육문제,주택문제등이 걸림돌이되어

가족전체가 움직이기에는 그리쉽지않었다.

이들은 대부분 토요일오후에 가족들한테 돌아가

일요일 막차로 근무지에 돌아가는

이른바 신세대 "주말부부"인것이다.

그것도 매주갈수있으면 그나마 행복한(?)주말부부인것이다.

대부분이 1940년대 태어난 세대들로 보릿고개,6.25사변.4.19그리고 5.16

등 .....우리나라 역사의 산증인들이다.

사상 최초로 전투부대를 월남에 파견하여,

경제발전에 초석을 닦어놓은 이들은

MY CAR시대를누리고, IMF를 이겨낸 불굴의 용사들인것이다.

경제성장의 주역들인 이들이 지금은 대부분 명예퇴직이나, 정년을넘기고

사회의 뒤안길을걷고있다.

노동착취를당해도 이들이 당했고,온갖고생과 역경도 이들이 다 이겨냈지

만 "자기몫을내놓으라"라는 소리에는 오히려 침묵하는이들......

여기소개하는 주인공도 이들중의 한사람으로

그가 걸어온 한새대를 반추해보며,

앞으로 남은 여생을 어떻게 살아갈까 곰곰히 생각하는

머리허연 과거의"주말부부"이었다.

이번 일요일에는 아내의손을잡고" 바닷가라도다녀와야지" 하며

주말을기다리는 주말남편에게 연민의 정을 느낀다.                

                                                        부산에서  宇塘 씀  (계속)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청학동 사람들 1 이현태 2003-11-09 246
2245 ♤만남의 의미♤ 1 유공자 2007-05-30 245
2244 골 때리는 킥복싱 김선주 2006-09-06 245
2243 대호방조제 도비도에서 후배들과 1 유하덕 2003-05-25 245
2242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45
2241 네티즌의 합성 사진 이현태 2004-02-07 244
2240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43
2239 현명한 할머니 방문객 2006-07-21 243
2238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43
2237 황혼의 슬픈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15 242
2236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42
2235 [봉축]살아 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유공자 2007-05-24 241
2234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41
2233 실미도 관광 이현태 2004-02-14 241
2232 주말부부(7) 우당(宇塘) 2011-03-31 240
2231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40
2230 정든 내고향 풍경 김선주 2006-03-19 240
2229 천정사(天靜沙.추사(秋思) 2 이덕성 2003-10-28 240
2228 "변산반도" 를 다녀와서--- 10 홍 진흠 2003-09-05 240
2227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39
2226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38
2225 나도 펑펑 울었다오. 신 유 균 2006-10-27 238
2224 부모는 이제 가진게 없단다.... 김선주 2006-10-24 238
2223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38
2222 너무나 당황해서 ㅎㅎㅎㅎㅎㅎㅎ 방문객 2006-06-26 238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