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0-10 (화) 16:26
ㆍ조회: 235  
엄마의 밥그릇~

 

    배경음악 : 폴모리아 - 쉘부르의 우산   
 
  엄마의 밥그릇  
 



가난한 집에 아이들이 여럿.
그래서 늘 배고픈 아이들은
밥상에서 싸움을 했습니다.
서로 많이 먹으려고...

엄마는 공평하게
밥을 퍼서 아이들에게 나눠주고
마지막으로 엄마 밥을 펐습니다.

엄마는 항상 반 그릇을 드신 채
상을 내가셨습니다.
아이들이 밥을 달라고 졸랐지만
절대로 더 주는 법이 없었습니다.

어느 날 배고픔을 못이긴 막내가
엄마 밥을 먹으려 수저를 뻗었다가
형이 말리는 바람에 밥그릇이
그만 엎어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순간적으로 엄마가 막내를 때렸습니다.
막내는 엉엉 울었습니다.
형이 쏟아진 밥을
주워 담으려고 했을 때였습니다.

아!
아이들은 저마다 벌어진
입을 다물 줄 몰랐습니다.

엄마의 밥그릇엔 무 반 토막이 있었습니다.
엄마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밥을 더 주려고 무를 잘라 아래에 깔고
그 위에 밥을 조금 푸셨던 것입니다.

아이들은 그제야 엄마의
배고픔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따스한 엄마의 사랑을 느꼈습니다.

엄마도 아이들도 저마다 끌어안고
한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 새벽편지 가족 -


--------------------------------------


배고프고 어려웠던 시절이었지만
꿋꿋하게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어머니의 큰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물질적으로는 풍족해졌을지 모르지만
정서적으로 각박하고 험난한 세상...
어머니의 사랑 없이 어찌 견딜 수 있을까요?





- 어머니의 사랑이 세상을 살아가는 힘입니다. -


                            당신이최고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만남의 의미♤ 1 유공자 2007-05-30 240
2245 현명한 할머니 방문객 2006-07-21 240
2244 청학동 사람들 1 이현태 2003-11-09 240
2243 대호방조제 도비도에서 후배들과 1 유하덕 2003-05-25 240
2242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40
2241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38
2240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38
2239 정든 내고향 풍경 김선주 2006-03-19 237
2238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37
2237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36
2236 [봉축]살아 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유공자 2007-05-24 236
2235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36
2234 나도 펑펑 울었다오. 신 유 균 2006-10-27 235
2233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35
2232 부부소나무 1 김선주 2006-01-09 235
2231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34
2230 너무나 당황해서 ㅎㅎㅎㅎㅎㅎㅎ 방문객 2006-06-26 234
2229 아내의 브래지어 박영희 2005-11-03 234
2228 네티즌의 합성 사진 이현태 2004-02-07 234
2227 "변산반도" 를 다녀와서--- 10 홍 진흠 2003-09-05 234
2226 아 나의조국~ 김선주 2006-10-05 233
2225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33
2224 천정사(天靜沙.추사(秋思) 2 이덕성 2003-10-28 233
2223 부모는 이제 가진게 없단다.... 김선주 2006-10-24 232
2222 중년의 사랑 김선주 2006-03-21 232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