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7-29 (토) 00:51
ㆍ조회: 250  
어떤 실화 ~

 중국의 시골마을 버스안에서의 일입니다.

예쁘게 생긴 여자를 험악하게 생긴 두 건달이 희롱합니다.

버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아무도 모른체합니다.

급기야 두 건달은 운전사에게 정지할 것을 명하고

말을 듣지않자 운전사를 테러합니다.

두건달은 버스에서 내려버스옆 풀밭에서 돌아가며 여자를 강간합니다.

버스안에는 남자도 수십명 있었고 건장한 사람도 많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습니다.

그냥 차창너머로 슬금슬금 눈치보며 그 광경을 구경만합니다.

왜냐하면 남의 일에 참견했다가 칼이라도 맞으면 안되니까

어떤 놈은 그 광경을 보고 실실 쪼개기까지 합니다.

보다 못한 어떤 한 청년이 나서서 건달과 싸웁니다.

건달들은 청년을 칼로 찌르고 달아납니다.

여자가 울면서 옷을 차려입습니다.

여자가 버스에 오르고 아무도 말이 없습니다.

창피한건 있는지 여자와 눈길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모두 무관심한척 창밖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운전사는 테러당해서 운전할 수 없고

여자가 헝클어진 상태로 운전석에 앉습니다.

피를 흘리며 청년이 차에 타려하자 여자가 소리칩니다.

“왜 남의일에 참견하시는 겁니까?”

여자는 청년에게 화를 내고 버스문을 닫아버립니다.

그리고 여자가 운전하는 버스는 출발합니다.

청년은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

자동차 사고현장을 만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이 말하길 버스가 천길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랍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방금 자신이 타고 왔던 그버스입니다.

얘기는 여기서 끝납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죄를 짓지 않았지만

다시 보면 모두 죽어야 할 만큼 큰죄를 지은 사람들입니다.

오직 살만한 가치가 있던 그청년을 버스에 타지 못하게하고

그 여자는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우리 모두는 버스안의 승객이 아닌지

곰곰히 반성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Forever / / Ocarina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모습 김선주 2006-07-12 249
2245 부부싸움... 1 淸風明月 2006-01-23 249
2244 네티즌의 합성 사진 이현태 2004-02-07 249
2243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49
2242 골 때리는 킥복싱 김선주 2006-09-06 248
2241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48
2240 대호방조제 도비도에서 후배들과 1 유하덕 2003-05-25 248
2239 주말부부(7) 우당(宇塘) 2011-03-31 247
2238 현명한 할머니 방문객 2006-07-21 246
2237 황혼의 슬픈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15 246
2236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46
2235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45
2234 실미도 관광 이현태 2004-02-14 245
2233 [봉축]살아 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유공자 2007-05-24 244
2232 주말부부(5) 4 우당(宇塘) 2011-03-29 243
2231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43
2230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43
2229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43
2228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43
2227 천정사(天靜沙.추사(秋思) 2 이덕성 2003-10-28 243
2226 "변산반도" 를 다녀와서--- 10 홍 진흠 2003-09-05 243
2225 나도 펑펑 울었다오. 신 유 균 2006-10-27 242
2224 부모는 이제 가진게 없단다.... 김선주 2006-10-24 242
2223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42
2222 정든 내고향 풍경 김선주 2006-03-19 242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