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6-26 (월) 21:16
ㆍ조회: 235  
너무나 당황해서 ㅎㅎㅎㅎㅎㅎㅎ

 ☆★..웃으봐요^*^..★☆


평소 아주 건실하고 평범한 한 남자가




미모의 여직원과 어쩌다 바람이 났다더군요.



마지막 선은 넘지 않았다고 고백을 했다네요.



생전 처음 바람을 피운 이 남자.



그 여자와 팔짱을 끼고


 
"아, 우리 자기 아우 예뻐."


 
이런 낯뜨거운 생쇼를 하면서 밤거리를 걷다가… 걷다가….



마주친 사람이 하필 부인이었던 것입니다.



당황한 남편은 부인에게 변명했지요.

*

*

*

*




"여∼, 여∼, 여보, 인사해. 내 처제야!"


    꼬리글 안달구 가다가 걸려서 당한사람 이래여!!!!!!!!!(요아래그림 ↙)  *오늘하루 즐겁게 보내세유,,,,,,,,,,,^^&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황혼의 슬픈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15 241
    2245 청학동 사람들 1 이현태 2003-11-09 241
    2244 현명한 할머니 방문객 2006-07-21 240
    2243 대호방조제 도비도에서 후배들과 1 유하덕 2003-05-25 240
    2242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40
    2241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38
    2240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38
    2239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38
    2238 [봉축]살아 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유공자 2007-05-24 237
    2237 정든 내고향 풍경 김선주 2006-03-19 237
    2236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36
    2235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36
    2234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36
    2233 나도 펑펑 울었다오. 신 유 균 2006-10-27 235
    2232 너무나 당황해서 ㅎㅎㅎㅎㅎㅎㅎ 방문객 2006-06-26 235
    2231 부부소나무 1 김선주 2006-01-09 235
    2230 네티즌의 합성 사진 이현태 2004-02-07 235
    2229 "변산반도" 를 다녀와서--- 10 홍 진흠 2003-09-05 235
    2228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34
    2227 아 나의조국~ 김선주 2006-10-05 234
    2226 아내의 브래지어 박영희 2005-11-03 234
    2225 부모는 이제 가진게 없단다.... 김선주 2006-10-24 233
    2224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33
    2223 천정사(天靜沙.추사(秋思) 2 이덕성 2003-10-28 233
    2222 중년의 사랑 김선주 2006-03-21 232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