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5-09-21 (수) 09:35
ㆍ조회: 246  
인과 응보!.

♠인과응보(因果應報)♠

 

 인간 살이 가 각박해지고 있다. 競爭이란 이름으로 自己本位主義, 利己主義, 物慾主義, 風調가 팽배해지고 倫理 道德은 무너져가며 인간성이 매 마르고 있다. 사회는 예나 지금이나 生存을 위한 競爭은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더불어 살아갈 수밖에 없는 사람이기에 윤리와 도덕성을 바탕에 깐 善意의경쟁이어야 인간의 價値를 갖데 되는 것이다.

 

 오직 자신만을 내세워 나쁜 수단 방법의 부당 경쟁으로 남에게 피해를 주면 惡한 業을 짓는 것이다. 베푸는 것도 선의의 경쟁이고 베풀면 언젠가 꼭 보상을 받게되는 것이   세상의 이치이다. 이웃 간에 物과 心을 나누며 사는 게 인간의 숙명이다. 베푼 만큼 돌려 받는다는 말이 있지만 베푸는 성의에 따라 더 많은 보상을 받는다는 말도 있다.

 

 善한 베 품은 선으로 돌려 받고. 惡은 악으로 돌려 받는다는 인과응보(因果應報)라는 成語가 생각난다. 이 말은 佛敎에서 나왔다는 설과 佛敎 敎理를 번역하면서 이미 있던 말을 인용해 썼다는 설이 있다. 오랜 세월 사람이 살아오면서 수많은 축적된 경험에서 얻은 결론으로서 윤리도덕관을 한마디로 압축한 統計學的 의미를 지닌 지극히 敎訓的 用語임에는 틀림없다.

 

 중요한 것은 果 報(인과응보)가 본인 代에 끝나지 않고 못다 값은 果 報는 후손에게까지 넘어간다는데 있다. 善, 惡의 보상과 業報는 流動的이어서 善行의 報償이 계속 중에도 惡行을 저지르면 惡運이 닥치고 악운을 씻고자 善을 행하면 좋은 일이 생기게 된다는 것이다. 선을 베푼다는 것은 눈앞의 손해일 수는 있겠으나 幸福을 얻기 위한 투자이다.

 

 3代에 걸쳐 부자 없고 가난도 없다고 하였다. 여유 있을 때 惡行을 저지르면 財物은 알게 모르게 나가고 자기 당대나 아들 대 또는 손자 대에는 貧孫이 되며 가난해도 선을 행한 자는 財物을 얻게 된다. 세상에 공짜가 없다는 말은 眞理 아닌가?

 

 이런 이치는 孝에도 적용된다. 죽은 조상. 산 조상을 정성껏 섬기는 것은 선이요 사람의 도리인데. 이를 잘 행하면 복을 받는 것이 또한 因果應報이다. 재산이 많다는 것만이 복은 아니다. 살아가는데 적당히 필요한 정도의 재산이면 되고 여러 家事가 잘 풀려 큰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環境이 곧 福인 것이다.

 

 오래된 조상이 손수 일구었거나 조상을 위해 子孫들이 공동으로 출자하여 祭祀를 올릴 수 있는 위 토 등의 門中재산을 축내거나 탕진하는 것은 조상의 노여움을 사는 不孝요 같은 자손에 대한 배신행위다. 이러고도 잘 되기를 바라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며 반드시 그 業報(죄 값)를 받게된다. 조상을 섭섭하게 하면 두고두고 앞으로 업보를 받아 곤궁한 일만 남게 된다.

 

 祖上을 잘 섬기면 보고 배운 자식으로부터 尊敬을 받게된다. 家庭敎育도 行動으로 보여야 효과적이라는 것은 經驗에서 나온 말이다. 책상을 나란히 하여 공부해 보이면 자식은 자리를 뜨지 못할 것이고 정신을 딴 데 쏟는 것도 방지할 수 있다. 공부하라는 열 마디 다그침이 왜 필요한가? 힘든 일에 善으로 率先垂範하면 좋은 결과가 있게된다.

 

 참된 삶이란 당 장의 利益을 떠나 멀리보고 善으로 처신하고 행동하면 복을 누릴 수 있고 주위의 존경과 사랑을 받게되는데. 모든 사람들은 조상에게 무엇을 바라기 전에 먼저 무엇을 하여 기쁘게 해 드릴까 에 대해 고민하고 실천하는 것이 幸福을 얻는 길이라고 믿는다. 모든 것은 행한 대로 받고, 뿌린 대로 거두며 善은 善!  惡은 惡으로!. 세상에는 공짜가 없고 거저 되는 것 없음을 명심해야!...

 

 ★해오름의 고장에서 定久드림★

 

 




220.86.35.244 김석근: 좋은 글과 의미 심장한 배경 음악을 올려 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서울은 궂은 비가 하염없이, 그리고 줄기차게 내리고 있읍니다만, 해오름의 고장 그곳은 어떠 하신지요? 대전 총회에서 뵙고 시간이 많이 지난 것 같읍니다. 다시 뵙는 그날에는 보다 건강히시고 행복한 미소가 가득하셨으면 합니다. -[09/21-12:42]-
211.192.124.135 鄭定久: 김석근전우님 고맙습니다. 오랫만이군요. 그동안 별고 없으시죠.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며 좋은 시간 되세요. -[09/21-19:31]-
211.200.71.184 조선수군 : 오빠! 요즈음 건강하셔요. 좋은글 도루또음악 가을비 그라고 요즈음 비뇨기과에서 유행하는 주사 비아00 대용 00주사 너무바쁜세상이래염 *** 애고 오빠에게 추석인사가
늦었데요. 보훈병원 오시면 전화하세염 114 수연이로 호호호호 -[09/21-20:21]-
211.186.108.10 손 오공: 허-참 수연이님은 마날 짱구편이니 질투 나네여^^& 추석은 잘 보내였읍니까?석근님 쩡구히야도 추석명절 잘 보냈수.항상 건강들 하시구 家和滿事成 하세유 -[09/24-21:47]-
211.192.124.135 鄭定久: 오메 오공 아우님이 오셨습까? 반가버요. 덕분에 명절 잘 보냈구 아우님두 잘 보낸는감. 날씨가 쌀쌀 하구만 몸 조심하시길... -[09/25-06:1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모습 김선주 2006-07-12 249
2245 부부싸움... 1 淸風明月 2006-01-23 249
2244 네티즌의 합성 사진 이현태 2004-02-07 249
2243 현역시절 지휘관님 들과 함께 2 박동빈 2003-05-05 249
2242 골 때리는 킥복싱 김선주 2006-09-06 248
2241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48
2240 대호방조제 도비도에서 후배들과 1 유하덕 2003-05-25 248
2239 주말부부(7) 우당(宇塘) 2011-03-31 246
2238 현명한 할머니 방문객 2006-07-21 246
2237 황혼의 슬픈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15 246
2236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46
2235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45
2234 실미도 관광 이현태 2004-02-14 245
2233 [봉축]살아 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유공자 2007-05-24 244
2232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43
2231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43
2230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43
2229 아내와 남편을 감동시키는말... 淸風明月 2006-05-26 243
2228 천정사(天靜沙.추사(秋思) 2 이덕성 2003-10-28 243
2227 "변산반도" 를 다녀와서--- 10 홍 진흠 2003-09-05 243
2226 주말부부(5) 4 우당(宇塘) 2011-03-29 242
2225 나도 펑펑 울었다오. 신 유 균 2006-10-27 242
2224 ㅇ˚60년대 추억의사진첩 ㅇ 김선주 2006-09-08 242
2223 부모는 이제 가진게 없단다.... 김선주 2006-10-24 241
2222 정든 내고향 풍경 김선주 2006-03-19 241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