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6-01-15 (일) 16:39
ㆍ조회: 128  
살다보면 하나둘 쯤


                慈源/이현태


살다 보면 하나 둘쯤   
작은 상처 어이 없으랴   

속으로 곯아
뜨겁게 앓아 누웠던   
아픈 마음의 기억 하나쯤   
누군들 없으랴   

인생이란 그런 것   
그렇게 통속한 일상 속에서  
가끔씩   
아련한 상처 꺼내어 들고   
먼지를 털어 훈장처럼
가슴에 담는 것   

그 빛나는 훈장을 달고   
그리하여
마침내 저마다의 그리운 하늘에   
별이 될 때 까지   
잠시 지상에 머무는것 ....


 
  



 

211.192.124.135 鄭定久:
이현태 부회장님 안녕하십니까? 오랫만이내요. 그간 별고 없으시죠.건강하셔야 합니더 글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01/15-16:44]-
222.238.240.82 홍 진흠: 늘 걱정하시던 일이 조금씩 낳아지길 기대하며 항시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01/17-01:0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15
2245 기발한 경고문 2 김 해수 2006-12-28 470
2244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409
2243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81
2242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48
2241 回春十訓 2 김일근 2006-12-16 465
2240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42
2239 부인과 애인차이 2 김 해수 2006-12-05 521
2238 ○..통영 매물도 등대섬 2 김선주 2006-11-17 292
2237 대통령의 운전 습관~ 2 김선주 2006-11-15 283
2236 여기 저기서 탕,탕,탕 ! 2 김선주 2006-11-15 355
2235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낭송:고은하) 2 김선주 2006-11-14 219
2234 남편의 제삿날 2 김 해수 2006-11-13 505
2233 禮節常識(一般原則) 2 野松 2006-02-05 104
2232 酒席 四訓 六戒 2 野松 2006-02-02 117
2231 등뒤에 걸린 거울 2 이수 2006-01-31 182
2230 강원도 사투리 라여 2 박동빈 2006-01-25 141
2229 우리의 자화상은 아닐런지요 2 최춘식 2006-01-22 154
2228 쓰리~고 2 김선주 2006-01-20 187
2227 좋은 친구,전우는 마음의 그림자처럼. 2 鄭定久 2006-01-20 182
2226 당신은 멋쟁이 2 淸風明月 2006-01-15 182
2225 자신을 행복하게 만드는법 2 淸風明月 2006-01-15 129
2224 살다보면 하나둘 쯤 2 이현태 2006-01-15 128
2223 문교부 혜택 2 주준안 2006-01-14 128
2222 당신은 나의 진정한 천사 2 박동빈 2006-01-14 12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