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09-27 (수) 08:34
ㆍ조회: 345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경상도 아가씨가 서울 총각과 중매로 만나

    결혼한 첫날 밤...

    아가씨는 결혼하기전 어머니에게서 경상도사람은

    무뚝뚝하게 보이기 쉬우니 반드시,

    필히, 죽어도 상냥함을 잃지 말라는 뼈에 사무치는

    말씀을 가슴에 품고 신혼여행을 갔다.

    불타는 신혼 첫날밤을 맞이하기 위해 신랑은

    욕실로 들어갔다.

    잠시후 신랑이 목욕을 하고 나오는 모습을 보면서,

    쑥스럽기는 하지만...

    그래도 상냥해야 한다는 일념에 신부의 한마디,

    "좃내 나네예"(좋은 냄새가 나네예!) 라고 했다.

    그 말을 들은 신랑이 순간 당황하여 혼자 생각하길

    '아하 민감한 신부구나!

    내가 덜 씻었나보다'하고는 또 목욕을 하고,

    하고 나오면 신부는 또,,,

    '아니 저 양반은 목욕만 하나?!!'하면서도

    상냥해야 한다는 일념에 또

    "참말로 좃내 나네예"

    밤새 목욕만 하다만 신랑...

    화가 나서 이튿날 아침 식사를 하러 가서도,

    분이 풀리지 않아 머리를 그릇에 처박고 그냥 밥만 먹고 있는데,

    뭔지 몰라도 화가 난 것 같은 신랑의 모습에

    조금 무섭기도 했지만...

    그래도 상냥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이 신부 왈, 


     
    '씹도 않고 먹네예'

    (씹지도 않고 먹어서 체하겠네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Re...너무 너무 실감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03 103
2245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1
2244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27
2243 풍성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되시길... 김선주 2006-09-30 125
2242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69
2241 황소의 사생활 김 해수 2006-09-29 246
2240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70
2239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3
2238 그는 떠났습니다. 최종상 2006-09-28 205
2237 나비 부인의 정사 김 해수 2006-09-28 339
2236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45
2235 공중 화장실의 낙서 김 해수 2006-09-26 303
2234 추억으로 가는 사진~ 김선주 2006-09-26 253
2233 미친뇬 씨리즈 김 해수 2006-09-25 302
2232 1950년 인천상륙작전 기록필림~ 김선주 2006-09-23 180
2231 훈훈한 이야기~ 김선주 2006-09-23 208
2230 50대의 애수(哀愁) 김선주 2006-09-23 277
2229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84
2228    권영우 전우님 이수(제주) 2006-09-30 82
2227 보트 피플(Boat People)이야기 김일근 2006-09-22 133
2226 처가집 동네는 방송용 맨트. 권태준 2006-09-22 197
2225 아름다운 부부 김선주 2006-09-22 260
2224 옛날 귀성전쟁~ 김선주 2006-09-21 172
2223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2
2222 아들의 애끓는 효심 김선주 2006-09-20 18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