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9-23 (토) 11:30
ㆍ조회: 212  
훈훈한 이야기~

        ☆ 감동 이야기 하나 ☆
        살다보면 소설이나 영화보다 더 진한 감동을 주는 실화가 우리 주변엔 적지아니 있다. 서울 용산의 삼각지 뒷골목엔 ‘옛집’이라는 간판이 걸린 허름한 국수집이 있다. 달랑 탁자는 4개뿐인... 주인 할머니는 25년을 한결같이 연탄불로 뭉근하게 멸치국물을 우려내 그 멸칫국물에 국수를 말아낸다. 10년이 넘게 국수값은 2000원에 묶어놓고도 면은 얼마든지 달라는대로 더 준다 년전에 이 집이 SBS TV에 소개된 뒤 나이 지긋한 남자가 담당 PD에게 전화를 걸어 다짜고짜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전화를 걸어온 남자는 15년 전 사기를 당해 재산을 들어먹고 아내까지 떠나버렸다. 용산 역 앞을 배회하던 그는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한끼를 구걸했다. 음식점마다 쫓겨나기를 거듭하다보니 독이 올랐다. 휘발유를 뿌려 불질러 버리겠다고 마음 먹었다. 할머니네 국수집에까지 가게 된 사내는 자리부터 차지하고 앉았다. 나온 국수를 허겁지겁 먹자 할머니가 그릇을 빼앗아갔다. 그러더니 국수와 국물을 한가득 다시 내줬다. 두 그릇치를 퍼넣은 그는 냅다 도망쳤다. 할머니가 쫓아 나오면서 뒤에 대고 소리쳤다. “그냥 가, 뛰지 말구. 다쳐!” 그 한 마디에 사내는 세상에 품은 증오를 버렸다. 그후... 파라과이로 이민가서 꽤 큰 장사를 벌인다고 했다. 단 한 사람이 베푼 작다면 작은 온정이 막다른 골목에 서 있던 한 사람을 구한 것이다.
        ☆ 감동 이야기 둘 ☆ 지난 지방선거와 월드컵 열기에 가려져 스쳐 지나간 신문기사 하나가 있었다. 경기도 하남의 어느 도시락가게에 갓 스물 된 한 젊은이가 찾아와 흰 봉투 하나를 놓고 갔다는 이야기다. '감사합니다’라고쓰인 봉투엔 12만원이 들어 있었다. 문제의 그 청년이 인근 중학교에 다닐때만해도 불과 4년전 이었는데도 그 학교에는 급식소가 없어 많은 학생들이 이 가게에서 2000원짜리 도시락을 배달받아 먹었단다. 하지만... 그는 형편이 어려워 도시락값을 내지 못했다가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취직이 되자마자 자기가 그동안 진 빚을 갚으러 왔다고 했다. 주인 내외가 한사코 “괜찮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그는 봉투를 거두지 않았다. 청년 못지않게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도시락가게 부부의 말이었다. “그 학교엔 가난한 아이가 많아 못 받은 도시락 값이 한해 500만원을 넘었지요.” 여덟평 가게를 하는 처지로 떼인 돈이 적다 할 수 없겠지만 부부는 당연하다는 듯 회상했다. 오히려 “아이가 4년 동안 도시락 값을 가슴에 두고 살았을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우리가 사는 이 땅엔 나라를 망치려고 기를 쓰는 못된무리들이 날뛰고 있지만.. 아직도 저들같이 숨어서 빛도 없이 선행을 베푸는 고마운 분들이 있기에 아직은 살만한 세상이라는 따뜻한 마음을 우리에게 안겨주는가 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Re...너무 너무 실감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03 106
2245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5
2244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32
2243 풍성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되시길... 김선주 2006-09-30 129
2242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72
2241 황소의 사생활 김 해수 2006-09-29 253
2240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75
2239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9
2238 그는 떠났습니다. 최종상 2006-09-28 208
2237 나비 부인의 정사 김 해수 2006-09-28 345
2236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50
2235 공중 화장실의 낙서 김 해수 2006-09-26 309
2234 추억으로 가는 사진~ 김선주 2006-09-26 259
2233 미친뇬 씨리즈 김 해수 2006-09-25 307
2232 1950년 인천상륙작전 기록필림~ 김선주 2006-09-23 184
2231 훈훈한 이야기~ 김선주 2006-09-23 212
2230 50대의 애수(哀愁) 김선주 2006-09-23 284
2229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88
2228    권영우 전우님 이수(제주) 2006-09-30 86
2227 보트 피플(Boat People)이야기 김일근 2006-09-22 135
2226 처가집 동네는 방송용 맨트. 권태준 2006-09-22 201
2225 아름다운 부부 김선주 2006-09-22 265
2224 옛날 귀성전쟁~ 김선주 2006-09-21 177
2223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6
2222 아들의 애끓는 효심 김선주 2006-09-20 188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