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9-21 (목) 03:22
ㆍ조회: 173  
옛날 귀성전쟁~
                          광주행 고속버스표를 예매한 여의도광장에는 3만여명의 인파가 몰려 삽시간에
                                       표가 동나버렸다. (1982년 9월19일)
                               추석 고향길은 멀고도 불편한 고생길. 서울역 광장에 귀성객들이 10여만명이나
                                   몰려들어 민족대이동의 인파로 붐비고 있다. (1985년 9월29일)
                                 멀고 먼 귀성길 5일부터 추석귀성 열차표 예매가 시작되자 6일 발매되는 호남선
                                    열차표를 사려는 시민들이 앞자리를 뺏기지 않기위해 텐트와 돗자리까지 동원,
                                      새우잠을 자며 날새기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역. 1992년8월6일)
                               8만 귀성객이 몰린 서울역엔 철도 직원외에도 사고를 막기위해 4백80여명의
                             기동경찰관까지 동원, 귀성객들을 정리하느라 대막대기를 휘두르는 모습이
                                    마치 데모 진압 장면을 방불케했다. (1969년 9월24일)
                                                    귀성객으로 붐비는 서울역 (1967년 9월16일)
                              24일 서울역에는 이른 아침부터 많은 귀성객이 몰려 큰 혼잡을 빚었다.
                                                                    (1988년 9월24일)
                                 추석을 이틀 앞둔 24일 서울역은 추석 귀성객들로 붐벼 8만1천여명이
                                         서울역을 거쳐 나갔다. (1969년 9월24일)
                  콩나물 시루 같은 객차에나마 미처 타지 못한 귀성객들은 기관차에 매달려서라도 고향으로 가야겠다고
             거의 필사적이다. 기적이 울리는 가운데 기관차에 매달린 두아낙네의 몸부림이 안타깝다. (1969년 9월24일)
                            귀성객이 버스 창문으로 오르는등 고속버스정류장 대혼잡 
                                                (광주고속버스정류장. 1970년 9월14일)
                                           귀성을 위한 필사의 몸부림 귀성열차. (1968년 10월5일)
                                  정원87명의 3등객차 안에 2백30여명씩이나 들어 찬 객차 안은 이젠 더 앉지도
                                   서지도 못해 짐 얹는 선반이 인기있는 침대(?)로 변하기도.(1969년 9월24일)
 
                                     
                                     전우님들도 추석이 가까이 올수록 옛추억이 생각나시는분도 계실듯 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민족 고유의 명절때는 귀성 전쟁이죠. 이번 추석은 연휴가 길어 다행이겠지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Re...너무 너무 실감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03 104
2245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3
2244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28
2243 풍성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되시길... 김선주 2006-09-30 126
2242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69
2241 황소의 사생활 김 해수 2006-09-29 247
2240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71
2239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5
2238 그는 떠났습니다. 최종상 2006-09-28 206
2237 나비 부인의 정사 김 해수 2006-09-28 340
2236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46
2235 공중 화장실의 낙서 김 해수 2006-09-26 304
2234 추억으로 가는 사진~ 김선주 2006-09-26 255
2233 미친뇬 씨리즈 김 해수 2006-09-25 302
2232 1950년 인천상륙작전 기록필림~ 김선주 2006-09-23 181
2231 훈훈한 이야기~ 김선주 2006-09-23 208
2230 50대의 애수(哀愁) 김선주 2006-09-23 279
2229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84
2228    권영우 전우님 이수(제주) 2006-09-30 83
2227 보트 피플(Boat People)이야기 김일근 2006-09-22 133
2226 처가집 동네는 방송용 맨트. 권태준 2006-09-22 198
2225 아름다운 부부 김선주 2006-09-22 261
2224 옛날 귀성전쟁~ 김선주 2006-09-21 173
2223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3
2222 아들의 애끓는 효심 김선주 2006-09-20 186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