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9-20 (수) 12:28
ㆍ조회: 172  
생각해 볼까요?


.. 오늘날

우리는 더 높은 빌딩과 더 넓은 고속도로를 가지고 있지만,

 성질은 더 급해지고 시야는 더 좁아졌습니다.

돈은 더 쓰지만 즐거움은 줄었고, 집은 커졌지만, 식구는 줄어들었습니다.

일은 더 대충 대충 넘겨도 시간은 늘 모자라고, 지식은 많아졌지만,

판단력은 줄어들었습니다.

 

약은 더 먹지만 건강은 더 나빠졌습니다.

가진 것은 몇 배가되었지만, 가치는 줄어들었습니다.

 

말은 많이 하지만 사랑은 적게 하고 미움은 너무 많이 합니다.

 

우리는 달에도 갔다 왔지만 이웃집에 가서 이웃을 만나기는 더 힘들어졌습니다.

외계를 정복했는지는 모르지만 우리 안의 세계는 잃어버렸습니다.

수입은 늘었지만 사기는 떨어졌고, 자유는 늘었지만 활기는 줄어들었고,

음식은 많지만 영양가는 적습니다.

 

호사스런 결혼식이 많지만 더 비싼 대가를 치르는 이혼도 늘었습니다.

집은 훌륭해졌지만 더 많은 가정이 깨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제가 제안하는 것입니다.

 

특별한 날을 이야기하지 마십시오.

매일 매일이 특별한 날이기 때문입니다.

 

진실을 찾고, 지식을 구하십시오.

있는 그대로 보십시오.

사람들과 보다 깊은 관계를 찾으세요.

이 모든 것은 어떤 것에 대한 집착도 요구하지 않고,

사회적 지위도, 자존심도, 돈이나 다른 무엇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가족들, 친구들과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십시오.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들과 좋아하는 음식을 즐기십시오.

당신이 좋아하는 곳을 방문하고 새롭고 신나는 곳을 찾아 가십시오.

인생이란 즐거움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순간들의 연속입니다.

 

인생은 결코 생존의 게임이지만은 않습니다.

 

내일 할 것이라고 아껴 두었던 무언가를 오늘 사용하도록 하십시오.

당신의 사전에서 ‘언제가’, ‘앞으로 곧’, ‘돈이 좀 생기면’ 같은 표현을

없애 버리십시오.

 

시간을 내서 ‘해야할 일’ 목록을 만드세요.

 

그리고 굳이 돈을 써야 할 필요가 없는 일을 먼저 하도록하세요.

 

그 친구는 요새 어떻게 지낼까 궁금해하지 마세요.

즉시 관계를 재개하여 과연 그 친구가 어떤지 바로 알아보도록 하세요.

우리 가족과 친구들에게 자주,

 우리가 얼마나 고마워하는지 그리고 사랑하는지 말하세요.

당신의 삶에 그리고 누군가의 삶에 웃음과 기쁨을

보태줄 수 있는 일을 미루지 마세요.

매일, 매 시간, 매 순간이 특별합니다.

 

당신이 너무 바빠서 이 메시지를

당신이 사랑하는 누군가에게 보낼 만한  단몇분을 내지 못한다면,

그래서 ‘나중’에 보내지- 하고 생각한다면,

그 ‘나중’ 은 영원히 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스스로에게 말해 주세요.

 

그리고 저기 있는 그 누군가는

 지금 바로 당신이 그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 상황인지도 모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46    Re...너무 너무 실감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03 103
2245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0
2244 이상한 고사성어 김 해수 2006-09-30 226
2243 풍성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되시길... 김선주 2006-09-30 125
2242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67
2241 황소의 사생활 김 해수 2006-09-29 246
2240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70
2239 오빠 !싸게 해줄게 김 해수 2006-09-29 413
2238 그는 떠났습니다. 최종상 2006-09-28 204
2237 나비 부인의 정사 김 해수 2006-09-28 338
2236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44
2235 공중 화장실의 낙서 김 해수 2006-09-26 301
2234 추억으로 가는 사진~ 김선주 2006-09-26 253
2233 미친뇬 씨리즈 김 해수 2006-09-25 300
2232 1950년 인천상륙작전 기록필림~ 김선주 2006-09-23 179
2231 훈훈한 이야기~ 김선주 2006-09-23 208
2230 50대의 애수(哀愁) 김선주 2006-09-23 277
2229 해석부탁합니다 권영우 2006-09-23 182
2228    권영우 전우님 이수(제주) 2006-09-30 82
2227 보트 피플(Boat People)이야기 김일근 2006-09-22 131
2226 처가집 동네는 방송용 맨트. 권태준 2006-09-22 196
2225 아름다운 부부 김선주 2006-09-22 260
2224 옛날 귀성전쟁~ 김선주 2006-09-21 172
2223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2
2222 아들의 애끓는 효심 김선주 2006-09-20 184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