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4-08 (일) 20:20
ㆍ조회: 735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아름다운 꽃이 피어 있거나 탐스러운 과일이 달린 나무 밑에는 어김없이 길이 나 있습니다. 사람들이 저절로 모여들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와 마찬가지 이치로 아름답고 향기나는 사람에게 사람이 따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상대를 위해 아량을 베푸는 너그러운 사람. 그래서 언제나 은은한 향기가 풍겨져 나오는 사람. 그런 사람을 만나 함께 있고 싶어집니다. 그 향기가 온전히 내 몸과 마음을 적셔질 수 있도록, 그리하여 나 또한 그 향기를 누군가에게 전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스치듯 찾아와서 떠나지 않고 늘 든든하게 곁을 지켜주는 사람이 있고. 소란피우며 요란하게 다가왔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훌쩍 떠나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소리없이, 조용히, 믿음직스럽게 그러나 가끔 입에 쓴 약처럼 듣기는 거북해도 도움이 되는 충고를 해 주는 친구들이 있고 귓가에 듣기 좋은 소리만 늘어놓다가 중요한 순간에는 고개를 돌려버리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우리 곁에는 어떤 사람들이 머물러 있습니까? 있을 땐 잘 몰라도 없으면 표가 나는 사람들, 순간 아찔하게 사람을 매혹시키거나 하지는 않지만 늘 언제봐도 좋은 얼굴, 넉넉한 웃음을 가진 친구들, 그렇게 편안하고 믿을 만한 친구들을 몇 이나 곁에 두고 계십니까? 나 또한 누군가에게 가깝고 편안한 존재인지 그러기 위해 노력은 하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자문하고 싶습니다. 두드러지는 존재, 으뜸인 존재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오래 보아도 물리지 않는 느낌, 늘 친근하고 스스럼없는 상대, 그런 친구들을 곁에 둘 수 있었으면, 나 또한 남들에게 그런 사람으로 남을 수 있었으면 하고 바랄 뿐입니다. 【 좋 은 글 중 에 서 】
 

125.143.200.176 이수(怡樹): 전주에는 잘 다녀오셨는지요. 동(영도)에서 번쩍 서(전주)에서 번쩍 하시는군요. -[04/09-13:36]-
219.255.226.59 정기효: 달면 삼키고 쓰면 밷는 요즈음 세상에서 사람끼리 처신하기가 점점 힘이드네요.
아예 안 만나면 되겠지만 살아가려니까 그럴수도없고..... -[04/09-14:3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71 《자유인》 나는 누구인가를=재생 하였습니다. 2 유공자 2007-06-13 427
2270 노년 (老年) 의 기도 2 최 종상 2007-06-09 475
2269 8 등급이라고 ???? 2 정기효 2007-06-09 506
2268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91
2267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36
2266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2 김 해수 2007-05-31 290
2265 존재의 맛 2 최종상 2007-05-31 263
2264 건강하게 살수 있는 13가지 지혜 2 박동빈 2007-05-31 206
2263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42
2262 돈 버는 일보다 더 소중한것 2 김 해수 2007-05-28 331
2261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비워야만하는지.... 2 오동희 2007-05-24 358
2260 명나라장수.일본장수들이 본 이순신 2 유공자 2007-05-21 430
2259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2 김 해수 2007-05-13 519
2258 상하이에 있으면서 겪은 사진들 2 상하이신 2007-05-11 462
2257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67
2256 어떤 화선지 2 김 해수 2007-04-22 893
2255 터집니다 2 오동희 2007-04-17 657
2254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2 김 해수 2007-04-08 735
2253 어른이 된다는 것은---- 2 김일근 2007-04-01 667
2252 눈물이 납니다. 2 동아일보 2007-03-22 679
2251 [[영화]] 달콤한씨받이 2 오동희 2007-03-16 1183
2250 노년의건강관리 2 정동주 2007-03-06 389
2249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15
2248 건강이 제일 2 김 해수 2007-02-16 508
2247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30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