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동아일보
작성일 2007-03-22 (목) 17:50
ㆍ조회: 674  
눈물이 납니다.

불행한 실버 


 아범아 내 아들아

       작사,작곡,노래 : 능인
 

1, 
아범아 내 아들아 날 제발 데려가다오
밥굶어도 나는 좋고 헐벗어도 나는 좋단다
너의 얼굴 바라보면 밥 먹은듯 배가부르고
너와 함께 사는것은 옷 입은듯 나를 감싸니
애비야 내 아들아 제발 날 좀 데려 가다오
 
2, 
어멈아 내 며늘아 날 제발 데려가다오
우리 손주 재롱보며 행복하게 살고 싶구나
달이가고 해가가도 그리운건 너희 얼굴들
가고파도 갈 수 없는 기구한 나의 운명을
애미야 새 아가야 제발 날 좀 데려 가다오
 
3.
아가야 내 손주야 날 제발 데려가다오
너의 애비 키우던 정 아직도 변함 없는데
이 할미를 원망할까 니 애비를 미워할까
애지중지 키운자식 세월 따라 멀어만가니
아가야 내 손주야 제발 날 좀 데려가다오.

대학을 졸업하고 공무원 생활을 하고 있는 아들,
역시 대학을 졸업하고 학교 선생님으로 
근무하고 있는 며느리,
거기에 대학을 다니고 있는 손자,

그러나 그러한 가족들에게 버림을 받아서 
양로원을 찾아가야만 했던 어머니,
그것도 오후에 아들 며느리가 함께 동승하여 
차를 태워서 이름모를 길에 내려 주면서 잠깐만 
여기서 기다리라고 해 놓고 다음날 새벽이 되어도 
나타나지 않는 아들과 며느리,

양로원에 갔다가 어느 할머니의 가슴이픈 
사연을 듣고 나는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어머니의 말씀 한 마디면 공무원과 교육자라는 
신분만 가지고도 아들도 며느리도 
과연 안전 할 수 있을까?

그러나 그 할머니는 자식이 그리워 
눈물로 지내시면서도 
우리 아들이 잘 되야 한다고 하시니 
도대체 부모님들의 마음은 어떤 것일까? 

19년전 예천 연꽃 마을에 인 방생법회를 갔을 때 
만난 어느 할머니의 이야기다.

하루하루 아들을 그리워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노래한 이 노래는 고학력 자식 일 수록 부모님을 
외면하는 이 시대의 가장 뼈아픈 어머니의 마음을 
노래 한 것이리라 생각 하지만,

아마도 젊은 사람들은 싫어 할지도 모르겠으나, 
그래도 나는 이 노래를 만들어서 공연장에 
가면 자신 있게 부른다.
이 시대에 효의 정신이 아롱거리는 아지랑이 처럼 
 다시 아물아물 피어 오르는 그날 까지.....
 

59.12.47.52 월남참전용사: 지금도 돌아가신 어머님 생각하면 그리운마음에 뜨거운눈물이 솟구친다 -[03/23-11:13]-
61.247.79.5 백봉기: 오늘의 현실이 안타까울뿐입니다 -[04/15-08:5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71 《자유인》 나는 누구인가를=재생 하였습니다. 2 유공자 2007-06-13 422
2270 노년 (老年) 의 기도 2 최 종상 2007-06-09 470
2269 8 등급이라고 ???? 2 정기효 2007-06-09 501
2268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88
2267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31
2266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2 김 해수 2007-05-31 287
2265 존재의 맛 2 최종상 2007-05-31 259
2264 건강하게 살수 있는 13가지 지혜 2 박동빈 2007-05-31 201
2263 차 한잔에 사랑을 듬뿍 담아서리! 2 유공자 2007-05-30 236
2262 돈 버는 일보다 더 소중한것 2 김 해수 2007-05-28 327
2261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비워야만하는지.... 2 오동희 2007-05-24 353
2260 명나라장수.일본장수들이 본 이순신 2 유공자 2007-05-21 427
2259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2 김 해수 2007-05-13 515
2258 상하이에 있으면서 겪은 사진들 2 상하이신 2007-05-11 456
2257 투시 2 김 해수 2007-05-08 663
2256 어떤 화선지 2 김 해수 2007-04-22 889
2255 터집니다 2 오동희 2007-04-17 653
2254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2 김 해수 2007-04-08 729
2253 어른이 된다는 것은---- 2 김일근 2007-04-01 662
2252 눈물이 납니다. 2 동아일보 2007-03-22 674
2251 [[영화]] 달콤한씨받이 2 오동희 2007-03-16 1179
2250 노년의건강관리 2 정동주 2007-03-06 384
2249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12
2248 건강이 제일 2 김 해수 2007-02-16 503
2247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26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