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10-02 (월) 12:01
ㆍ조회: 231  
어쩌다 강아지를.........
어찌다 강아지를.......  


      
어느날 나는 버스를 타고 어딘가로 가고 있었다.

가만가만 잘 가고 있는데,왠 아주머니가 강아지를 몰래 안고 탔다.

그때까지는 사람들의 별 무관심속에서 아주머니와 강아지는

대수롭지 않게 여겨졌다.

한 10분정도 지났을까? (10초인가...)

강아지가 갑자기 낑낑대기 시작하더니 계속 깽깽거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아주머니가 "어머 제니야 멀미하니?" 등등 별스런 소리를

다해데고 있었고,사람들은 시끄러운 소리에 점점 짜증이 나기 시작하였다.

(버스운전사는 뭐하나? 내리게 하던가... 타지못하게 하던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모두들의 반응은 한숨과 짜증으로

뒤범벅(?)되어가고 있었다.

그래도 버스운전사는 말이 없었다.

또한 아주머니도 주위의 반응을 무시하고 있었다.

보다 못한 한 아저씨가 주위의 반응에 힘입어 아주머니에게

말을 건냈다.

"아주머니 버스안에서 너무 시끄럽네요. 그 강아지 새끼 좀

조용히좀 시켜요~!"그러자 아주머니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대답한다.

"아니~이게 어딜봐서 강아지 새끼에요!! 내 새끼나 마찬가지인데!!

좀 멀미하는거 가지고 내 새끼한테 왜들 그러세요 참나~!"

어이없는 아주머니의 답변에 주위반응은 살벌해져가고있었다.

그때마침 한 용기있는 아둠마가 한마디로 분위기를 바꿔놨다.
.
.
.
.
.
.

.
.
.
.
.
.
.
.
.
.
.
.



"아니 어쩌다가 강아지 새끼를 낳았어 그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71    Re...지난번엔 달구경 시켜주더니... 소양강 2006-10-08 93
2270 복많은 여자. 29연대 2006-10-08 329
2269    Re..복많은 남자네요 소양강 2006-10-08 131
2268 추석선물 29연대 2006-10-06 206
2267    Re..고맙습니다. 소양강 2006-10-07 144
2266       감사합니다. 손 동인 2006-10-07 85
2265 전우님들 추석 달구경 하세요! 전 우 2006-10-05 183
2264    Re..달구경 잘했습니다. 소양강 2006-10-06 94
2263 아 나의조국~ 김선주 2006-10-05 239
2262    Re...목숨걸고 지킨나라인데... 소양강 2006-10-05 141
2261 옛시절 회상하기~ 김선주 2006-10-04 223
2260    Re..다 있는데 저기가 없네요 소양강 2006-10-04 132
2259       Re..그 때를 아십니까? 김선주 2006-10-05 108
2258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김선주 2006-10-04 151
2257    Re..저때가 그래도 좋왔는데... 소양강 2006-10-04 102
2256 산삼 먹다 잡힌 백사 해프닝? 김 해수 2006-10-03 230
2255    Re..무슨 노림수로 이런 거짓말을? 백 마 2006-10-04 103
2254    Re...저거 백사 아니래유 소양강 2006-10-03 135
2253       Re...저거 백사 아니래유 김 해수 2006-10-03 96
2252 어쩌다 강아지를......... 김 해수 2006-10-02 231
2251    Re..어쩌다 강아지를......... 오동희 2006-10-02 125
2250       Re...요즘 사람이 강아지도 낳는군요 소양강 2006-10-03 106
2249 지난날의 추억들... 소양강 2006-10-02 173
2248    Re..지난날의 추억들... 오동희 2006-10-02 84
2247 실미도사건 실제 사진 김선주 2006-10-01 30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