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7-09 (일) 22:36
ㆍ조회: 263  
침묵하는 연습

                              





침묵하는 연습

    나는 좀 어리석어 보이더라도
    침묵하는 연습을 하고 싶다.

    그 이유는 많은 말을 하고 난 뒤일수록
    더욱 공허를 느끼기 때문이다.

    많은 말이 얼마나 사람을 탈진하게 하고
    얼마나 외롭게 하고
    텅비게 하는가?

    나는 침묵하는 연습으로
    본래의 나로 돌아가고 싶다.

    내 안에 설익은 생각을 담아두고
    설익은 느낌도 붙잡아 두면서
    때를 기다려 무르익히는 연습을 하고 싶다.

    다 익은 생각이나 느낌 일지라도
    더욱 지긋이 채워 두면서
    향기로운 포도주로 발효되기를
    기다릴 수 있기를 바란다.

    침묵하는 연습,
    비록 내 안에 슬픔이건
    기쁨이건..  

    더러는 억울하게 오해받는 때에라도
    해명도 변명조차도 하지 않고
    무시해 버리며 묵묵하고 싶어진다.

    그럴 용기도..
    배짱도..
    지니고 살고 싶다..  

                                        발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6 생활속에서 사라저 가는것들 이현태 2003-07-03 264
2295 인생은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1 최종상 2009-07-15 263
2294 침묵하는 연습 김선주 2006-07-09 263
2293 기갑연대로 1 우당(宇塘) 2011-04-13 262
2292 주말부부(3) 우당(宇塘) 2011-03-27 262
2291 희망사항~ 김선주 2006-09-12 262
2290 가슴찡한 이야기.... 방문객 2006-07-14 262
2289 물위를 걸을수있는 사나이~ 김선주 2006-07-08 262
2288 조금 지나면 벌써 일개월이 닥아 옵니다 6 김정섭 2005-09-13 262
2287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61
2286 중년의 소망... 유공자 2007-05-30 261
2285 난 당신의 포로야 김 해수 2006-10-23 261
2284 이 기막힌 사랑~ 김선주 2006-06-07 261
2283 눈 내리는 날 1 김선주 2006-02-07 261
2282 존재의 맛 2 최종상 2007-05-31 260
2281 채명신 전술기지 4 우당(宇塘) 2011-04-18 259
2280 실감나는 M-16 사격게임 김선주 2006-09-17 259
2279 홍 진흠--------내 이름 석자 10 홍 진흠 2003-08-09 259
2278 날이 갈수록~ 김선주 2006-10-19 258
2277 추억으로 가는 사진~ 김선주 2006-09-26 258
2276 여행지 소개 이현태 2003-11-09 258
2275 여자 옷벗기기(성인 창작 꽁트) 이수 2005-11-22 257
2274 그래서 사랑이라 했나 봅니다 최종상 2009-08-19 255
2273 당신 흔들었잖아? 오동희 2006-03-01 255
2272 이집트의 피라미트 이현태 2004-02-06 25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