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좋은생각        
작성일 2007-09-20 (목) 17:14
ㆍ조회: 681  
삶의 질을 높이자 ?
우리는 흔히 "삶의질을 높이자" 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삶을 풍요롭게 만들고 또 인격을 품위있고 뼈대있게 살려는 의도는 모든인간의 바램일 것이다.

그것을 원하면서도 뜻대로 안되는 이유중 하나는 자신의 과욕을 억제하지 못하는데서 비롯된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바쁘게 살아가고 있다.

시간에 쫓기고, 일에 밀리고, 돈에 추적 당하면서 정신없이 산다.어디로 와서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그저 바쁘지도 않으면서 바쁘게만 뛰어 다니려 한다.

그러므로 마음의 여유와 사색의시간 더구나 독서할 시간도 없다. 사실은 책만보면 눈꺼풀이 저절로 내려가는 우리들의 현실이 지금 산업사회, 정보사회에서 지식과 견문을 넓혀 자기 생활의 질을 높여야 하는데 말이다.

책에대한 이야기중에 (쉘 실버스타인)이 지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라는 이야기가 있다.어느 한나무는 한소년에게 필요한 모든것을 주었다. 나중에는 하나뿐인 몸체까지도 ....

그러나 나무는 그 소년에게 모든것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소년을 행복하게 해주었다는 사실만으로 만족을 얻었다.

이제 소년이 아닌 늙은 그사람은 자기에게 행복을 준 나무 밑둥이에 앉아서 무엇을 생각 하였을까 ? 죽으면서도 그 나무로 부터 더가져갈 것이 없나 ? 하고 생각 하였을까 ?

이 글의 내용은 인간의 허황된 욕심을 나타내고자 한 것임에 분명하다. 또 법정스님이 쓴 "무소유"에서는 법정스님이 난을 키워오면서 퍽이나 번거로움을 격어 오면서 하나의 집념이라 생각하고 그 난을 훌쩍 떠나 보내고 홀가분함과 시원함을 만끽 한다.

"무소유"  즉 소유하지 않는 욕심은 인간에게 물욕을 자제해주는 깨우침에 대한 필력은 우리들에게 많은 공감을 느끼게한다. 인간에게는 누구나 여유가 있든 없든 간에 이웃에대한 봉사정신을 가지고 있다.

우리 베인전 회원들은 우리가 생각하고 행동하는데 있어서 우리주위와 전우들에 대한 화목과 봉사정신을 끊임없이 발휘하여 전우사회에 모범단체가 되기를 염원 해본다.
이름아이콘 홍주성
2007-09-26 16:14
`좋은생각`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좋은생각님 ! 삶의 질을 높이자. 좋은 말씀...허지만 누구는 질을 높일줄 몰라서 이타령으로 살고 있나요?
삶의 질을 높이는데는 어러가지가 있겠지만 나로말할것 같으면 쎗가루 문제요 .
   
이름아이콘 좋은생각
2007-09-28 18:30
홍전우님 쎗가루를 잋으세요...가부좌를 틀고 수양 좀...ㅋㅋ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6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13
2295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25
2294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75
2293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74
2292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22
2291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28
2290 요로 법 2 이호성 2008-03-12 611
2289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19
2288 저승 사자가 부르거든 2 박동빈 2007-11-08 781
2287 삶의 질을 높이자 ? 2 좋은생각 2007-09-20 681
2286 운 명(2) 2 백마 2007-09-02 474
2285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77
2284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09
2283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33
2282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39
2281 사람 몸,얼굴,머리에 서식하는 벌레들 2 김삿갓 2007-07-08 602
2280 날 깨우지 말아다오 2 김 해수 2007-07-07 575
2279 인과 연 (因과 緣) 2 강두칠 2007-07-07 552
2278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24
2277 어느 학교 출신이니 2 김 해수 2007-06-26 572
2276 일주일 남았습니다. 2 김일근 2007-06-23 677
2275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2 지혜 2007-06-19 476
2274 나체거리 2 박동빈 2007-06-18 958
2273 백수에도 계급이 있다 2 김 해수 2007-06-16 550
2272 맑은 이야기 2 김 해수 2007-06-16 48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