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지혜
작성일 2007-06-19 (화) 16:24
ㆍ조회: 478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요즘은 나이 드는 것에 대해 의식을 하게 됩니다. 20대에는 무턱대고 운동을 해도, 조금 무리하게 운동을 해도 탈이 없었는데, 지금은 조금만 무리해도 삐걱거리기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나이 드는 것에 대해 씁쓸한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탈무드]를 보면 이런 말이 있습니다. "늙는 것을 재촉하는 네 가지가 있다. 그것은 두려움,노여움,아이,악처이다." 좀더 젊게 살려면 이런 부정적인 것들을 마음속에서 몰아내야 합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순수를 읽어버리고 고정관념에 휩싸여 남을 무시하려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도 모르게 왠지 뻔뻔스러워지고 우연한 행운이나 바라고 누군가에게 기대려 합니다. 도움을 받으려는 생각, 남을 섬기기 보다는 기대려 합니다. 남을 섬기기보다는 대우를 받으려는 생각만 듭니다. 진정 우리가 이렇게 나약해져가고 있는 건 아닌지 누군가의 말에 쉽게 상처를 받고 이해하려는 노력보다 심통을 부리지는 않는지, 전철에서 누군가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는다고 짜증을 내며 훈계하려 하고 누가 자리를 양보해주기를 바라고 있는 건 아닌지 자신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마음이 늙으면 몸도 더 빨리 늙기 마련입니다.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여자는 얼굴로 늙는다"라는 영국 속담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를 부정하거나 두려워해서도 안 되지만 젊은 날을 아쉬워해서도 안 됩니다. 젊은이들이 누리고 있는 젊음을 우리는 이미 누렸으며, 그런 시절을 모두 겪었다는 사실에 만족해하며 대견스러움을 가져야 합니다. 하지만 인생이란 결국 혼자서 가는 길이므로 독립적인 존재라는 인식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그만큼 경륜이 쌓이므로 더 많이 이해하고 배려하고 너그러워져야 하는데 오히려 아집만 늘어나고 속이 좁아지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루어놓은 일이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자기 삶에서 성취감을 느끼며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그런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넓고 큰 마음을 갖습니다. 반면 늘 열등감에 사로잡혀 패배의식으로 세상에 대한 불평불만을 늘어놓는 사람은 작고 닫힌 마음으로 살아갑니다. 그러면 나보다 어린 약자인 사람에게 대우를 받으려 하고 편협해집니다. 나이가 들수록 더 대우받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들을 갖게 됩니다. 서로가 대우를 받으려고 하면 매사가 부대끼게 됩니다. 어떻게 살아왔든 지금의 이 삶을 기왕이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만족하며 살아야 자기 주변에 평안함이 흐릅니다. 나이가 든 만큼, 살아온 날들이 남보다 많은 사람일수록 더 오랜 경륜을 쌓아왔으므로 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배려하며 넉넉한 마음으로 이웃을,아랫사람들을 포용함으로써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보여주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주름살과 함께 품위가 갖추어지면 존경과 사랑을 받는다"는 위고의 말처럼..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가 자연스럽게 우러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 지혜의 숲에서 - 내가 웃고 있으면 상대방도 웃고, 내가 찡그리면 상대방도 찡그린대요. 그러니 예쁜 거울속의 나를 보려면 내가 예쁜 얼굴을 해야겠지요. 조금만 각도가 좁혀져도 그것이 엇갈리어 결국은 빗나가게 된대요. 그래서 결국 까만 머리 카락이 하얗게 같이 된대요. 그래서 서로서로 염색해 주면서 이 세상 떠날 때 혼자 남을 반쪽을 보며 아쉬워한대요. 같이 가지못해 아쉬워한대요.

125.184.58.186 오동희: 좋은글읽고 잠시머물다갑니다... -[06/19-22:49]-
121.132.145.222 홍 진흠: 참으로 좋은 글- 많은것을 느끼게합니다. 노력하고 또 노력하며 열심히 최선을 다하며 살아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19-23:5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6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14
2295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27
2294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76
2293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76
2292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24
2291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31
2290 요로 법 2 이호성 2008-03-12 613
2289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22
2288 저승 사자가 부르거든 2 박동빈 2007-11-08 783
2287 삶의 질을 높이자 ? 2 좋은생각 2007-09-20 681
2286 운 명(2) 2 백마 2007-09-02 476
2285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77
2284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11
2283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34
2282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42
2281 사람 몸,얼굴,머리에 서식하는 벌레들 2 김삿갓 2007-07-08 605
2280 날 깨우지 말아다오 2 김 해수 2007-07-07 577
2279 인과 연 (因과 緣) 2 강두칠 2007-07-07 555
2278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26
2277 어느 학교 출신이니 2 김 해수 2007-06-26 574
2276 일주일 남았습니다. 2 김일근 2007-06-23 680
2275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2 지혜 2007-06-19 478
2274 나체거리 2 박동빈 2007-06-18 960
2273 백수에도 계급이 있다 2 김 해수 2007-06-16 552
2272 맑은 이야기 2 김 해수 2007-06-16 48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