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0-10 (화) 16:26
ㆍ조회: 237  
엄마의 밥그릇~

 

    배경음악 : 폴모리아 - 쉘부르의 우산   
 
  엄마의 밥그릇  
 



가난한 집에 아이들이 여럿.
그래서 늘 배고픈 아이들은
밥상에서 싸움을 했습니다.
서로 많이 먹으려고...

엄마는 공평하게
밥을 퍼서 아이들에게 나눠주고
마지막으로 엄마 밥을 펐습니다.

엄마는 항상 반 그릇을 드신 채
상을 내가셨습니다.
아이들이 밥을 달라고 졸랐지만
절대로 더 주는 법이 없었습니다.

어느 날 배고픔을 못이긴 막내가
엄마 밥을 먹으려 수저를 뻗었다가
형이 말리는 바람에 밥그릇이
그만 엎어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순간적으로 엄마가 막내를 때렸습니다.
막내는 엉엉 울었습니다.
형이 쏟아진 밥을
주워 담으려고 했을 때였습니다.

아!
아이들은 저마다 벌어진
입을 다물 줄 몰랐습니다.

엄마의 밥그릇엔 무 반 토막이 있었습니다.
엄마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밥을 더 주려고 무를 잘라 아래에 깔고
그 위에 밥을 조금 푸셨던 것입니다.

아이들은 그제야 엄마의
배고픔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따스한 엄마의 사랑을 느꼈습니다.

엄마도 아이들도 저마다 끌어안고
한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 새벽편지 가족 -


--------------------------------------


배고프고 어려웠던 시절이었지만
꿋꿋하게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어머니의 큰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물질적으로는 풍족해졌을지 모르지만
정서적으로 각박하고 험난한 세상...
어머니의 사랑 없이 어찌 견딜 수 있을까요?





- 어머니의 사랑이 세상을 살아가는 힘입니다. -


                            당신이최고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6    Re..만추 천년바위 2006-10-16 99
2295 ♠과부 훔치기 김선주 2006-10-12 484
2294    Re...좋은결실이네요 소양강 2006-10-15 117
2293 급료인상 실패 김 해수 2006-10-12 275
2292    Re...올려 줘 버리지... 소양강 2006-10-15 93
2291 "뭘 봐 쨔~샤 던져" 김선주 2006-10-12 310
2290    Re...돼지의 맘씨가 최고야! 소양강 2006-10-15 74
2289 남자의 종류 김 해수 2006-10-10 337
2288    Re...남자도 여러종류가 있네요 소양강 2006-10-11 199
2287 쥐어 박고 싶은 남자 김 해수 2006-10-10 252
2286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1
2285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37
2284    Re...우리 어머니의 삶입니다. 소양강 2006-10-11 97
2283 물봉숭아 김 해수 2006-10-09 249
2282    Re...톡 하고 터질것만 같아요 소양강 2006-10-10 112
2281 그 秘訣이 뭔가? 김 해수 2006-10-09 215
2280    Re...왜 그랬는지 난 알아네요 소양강 2006-10-10 132
2279 추억으로 가는 사진들~ 김선주 2006-10-09 196
2278    Re...저 모습이 우리들의 모습였지요 소양강 2006-10-10 94
2277 돌리고~~돌리고. 전우 2006-10-09 247
2276    Re..사랑은 돌리는것인가요 소양강 2006-10-10 79
2275 추석 후식입니다~ 김선주 2006-10-08 197
2274    Re..술 이 없군요.? 최윤환 2006-10-09 90
2273    Re...다 좋습니다. 소양강 2006-10-09 88
2272 두만강과 압록강 동영상 전우 2006-10-08 203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