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0-09 (월) 19:04
ㆍ조회: 197  
추억으로 가는 사진들~
"60년대 아이들 모습!

 

 이 자료는 69년도 아이들의 생활상을 담은 사진들입니다

당시는 가난이 무엇인지도 모르며 힘겹게 살아오신 이분들은,

현재 50을 전 후 한 연세들이 되셨을겁니다..

고무신에 양말도 신지않고 지게로 나무를 지고 있는 모습이 가슴 찡합니다

바람이 불면 힘에 부처서 지게와 함께 넘어지고 굴러서 다치기도하고....

지게가 조그마한것이 앙증맞네요

 갯바위에 앉아서 무엇인가 따고있는 모습입니다

 지금도 이 학교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공부도 하고 소도 키우는 모습이 아련한 옛추억을 떠올리게 합니다 

 겨울철 따사로운 양지쪽에 앉아서 책들을 많이 읽곤했지요

 학교 다녀오면 부모님 일을 돕는게 당연 지사로 알고 살았습니다

돼지에게 죽을 먹이고있네요.

동생은 아버지 장화 신고 너무커서 질질 끌고 다녔지요 ㅎㅎㅎ

 등교길 모습입니다,판자집/토담집에 초가지붕 ....

 쉬는 시간 종이 울리면 한 걸음에 운동장으로 달음박질.....

 당시 잡지에 실렸던 삼남매 연탄배달 기사입니다

 무척이나 가슴아픈 기사였습니다 만, 당시는 다들 이렇게 어렵게 살던

시절었답니다.동생은 연탄 내리고 누나는 나르는 모습이네요

 순창의 초등학교 모습입니다(사진에 소개 글)

 책 보자기= 모든 학생들이 책 보자기에 책과 도시락을 둘둘 말아서 허리나

어깨에 매고 학교를 다녔으며 책가방들고 다니는 학생들은 보기힘들었지요

도시락에 김치국 물이흘러서 책장이 빨갛게 물들곤 했답니다

 햑교다녀 오면 부모님 일부터 거들고 주로 밤에 호롱불 밑에서 웅크리고

앉아 꾸벅 꾸벅 졸면서 숙제를 하였지요,

숙제하다 그냥 책상에 엎드려 잠이들고.....

 학교 다녀오면 들로 산으로 소먹이로 다니곤했지요

돌아올땐 소먹이풀을 지게에 가득지고 한 손엔 소 고삐를잡고..

 등교길 징검다리를 건너는 모습입니다

친구들 집 앞을 지나칠때면 지나는 아이마다 "ㅇㅇ야 학교가자! 라고

크게 소리처 부르곤 했지요

 하나같이 빡빡머리에 이발비도 아끼고 머리에 이 생기는것도 방지하고..

나무 책상에는 가운데 줄을 그어놓고 사물이 서로 못넘어오게

다투기도 했지요

 선생님과 찍은 추억의 모습들입니다 

 길 거리에서 순경 아저씨로 부터 교통지도를 받는 모습입니다

 아! 저기 여고생의 모습입니다

아스라히 멀어저간 추억속의 교복....

 피로회 복제를 팔고 있는 모습입니다

 우체국 홍보 사진과 지금은 볼 수 없는 삼륜 자동차입니다

 나무 따게(삽)라고 생각이됩니다, 이름이 생각안납니다

삽질하는 여학생입니다

 학교 다녀오면 연탄불도 갈고......

 용돈을 벌려고 껌이나 피로 회복제를 팔러 다니기도 했지요

 요즘은 학교 다녀오면 학원이다 머다해서 가사일을 하는 학생들

모습은 볼 수 없지만 예전엔 공부 보다도 부모님을 도와 일하는게

우선이었답니다, 문론 일 때문에 결석도 잦았지요

 빙상대회 사진입니다

 삼남매의 아픈 사연이 소개되었던 사진입니다

 상동

 상동

 학교 다녀와서 거름치기도 하고...

 새끼도 꼬고....

 읍내까지 하교 다니는 아이들은 학교 마치고 시장에 들러 장보기도 했지요

 학교 다녀와서 물지게도 지고....

 목욕을 즐기고 있는 모습입니다

멀리 물놀이하는 아이와 달려가는 아이하며 무척이나 정겹습니다

요즘처럼 계절별로 옷이없고 보통 겨울 옷과 여름 옷 두 종류여서인지

날씨는 여름인데 두 아이는 아직 겨울 옷같네요

 우리 어머님들의 모습입니다

수십리 길을 걸어서 장보러 다니곤했지요

당신께선 굶주린배를 끈으로 한번더 꼬옥 조여 매시고 끼니도 굶고

수십리 먼길을 다녀 오시곤 했습니다

 흔히 볼 수있었던 개천가의 움막들입니다

 교실이 부족하여 노천에서 공부하는것은 예사였지요

 이곳에도.......

 이밝은 표정들이 조국 근대화에 견인차 역활을 했나봅니다

 대도시의 어느 초등학교 졸업식 모습입니다

시골과는 많은 차이가 나지요 

 짚으로 지붕을 덮기위해 용마름을 짜는 모습입니다

 가난하고 힘들어도 표정 많큼은 너무도 천진 난만하고 순수해 보입니다

 운동회 모습입니다

 수업 시간에 어린 동생을 학교에 대리고 나와서 공부 하는 모습입니다

부무님이 들에 가시면 어린 동생을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도시의 어느동네 한 모퉁이같습니다

 가난했던 시절 허리가 휘어지고 뼈골이 부서지도록 자식들위해 고생하신 우리 모두의 어머님이 십니다..

 

 위 사진에 나오신 분들은 배고픔과 어려운 환경속에서 허리띠를 졸라매고

지금의 후손들에게 풍요로움을 물려주신 고마운 분들입니다

다시한번 님들의 숭고함에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당시에 좋은 얘기거리나 정보들 있으시면 댓글로 부탁드립니다

최종 정리할때 많은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6    Re..만추 천년바위 2006-10-16 100
2295 ♠과부 훔치기 김선주 2006-10-12 484
2294    Re...좋은결실이네요 소양강 2006-10-15 117
2293 급료인상 실패 김 해수 2006-10-12 275
2292    Re...올려 줘 버리지... 소양강 2006-10-15 93
2291 "뭘 봐 쨔~샤 던져" 김선주 2006-10-12 310
2290    Re...돼지의 맘씨가 최고야! 소양강 2006-10-15 74
2289 남자의 종류 김 해수 2006-10-10 337
2288    Re...남자도 여러종류가 있네요 소양강 2006-10-11 199
2287 쥐어 박고 싶은 남자 김 해수 2006-10-10 254
2286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2
2285 엄마의 밥그릇~ 김선주 2006-10-10 237
2284    Re...우리 어머니의 삶입니다. 소양강 2006-10-11 98
2283 물봉숭아 김 해수 2006-10-09 250
2282    Re...톡 하고 터질것만 같아요 소양강 2006-10-10 113
2281 그 秘訣이 뭔가? 김 해수 2006-10-09 215
2280    Re...왜 그랬는지 난 알아네요 소양강 2006-10-10 132
2279 추억으로 가는 사진들~ 김선주 2006-10-09 197
2278    Re...저 모습이 우리들의 모습였지요 소양강 2006-10-10 94
2277 돌리고~~돌리고. 전우 2006-10-09 248
2276    Re..사랑은 돌리는것인가요 소양강 2006-10-10 79
2275 추석 후식입니다~ 김선주 2006-10-08 197
2274    Re..술 이 없군요.? 최윤환 2006-10-09 90
2273    Re...다 좋습니다. 소양강 2006-10-09 88
2272 두만강과 압록강 동영상 전우 2006-10-08 203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