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11-19 (일) 21:11
ㆍ조회: 275  
내가 행복한 이유~
내가 행복한 이유



난 갑부도 아주 빈곤하지도 않다.
직장 다니기에 저축하면서 살지만
이 세상에 부러움도
부끄럼도  없이 자유롭게 산다.

 

내 분수에 넘는
사치스런
 행동은 안 하기에 다른 사람이 보기엔
아니 막말로 말해서"멋도 모르는 사람"
"사는 낙을 모르고 산다."고 생각하고
뒤에서 흉볼 줄 몰라도
나는 어떠한 것에도 동요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언제든지 놀러 가고 싶으면 놀러 갈 수 있고
고급 옷 입고 싶으면 사 입을 수 있기에
그렇게 절실히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때론
마음도 날씨처럼 변덕스러워
중요한 행사나 모임이 있을 때에는
어느 정도의 체면 때문에 꾸민다.



그러면 모두 깜짝 놀란다.
옷이 날개라고
사람들은 진짜 미인이라고
꾸미고 다니라고 칭찬이 자자 하지만
내 삶에 만족을 느끼기에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내 멋에 자신감 갖고 산다.



난 또한
먹는 것에도 욕심이 없다.
살아가는데 지장이 없을 정도로
먹고 살면 되지 맛있다고 더 배불리 먹고
살찔까 봐 두려워 음식 가리며 안 먹는 것이 없다.



내 육신이 받아들일 때까지
아기처럼 배고프면 가리지 않고 얼마든지 먹는데도
누구나 부러워하는 몸매다.



잠도 그렇다 규칙적인 생활 건강에 좋다는 것 안다.
그러나 난 자고 싶을 땐
중요한 일 아니면 만사 미루고 잔다.
또 다른 사람이 다 자는 밤에
잠이 안 오면 내 일을 한다.



무질서한 생활이지만

다른 이에게 지장을 조금도 주지 않는 한
매사 감사, 사랑, 믿음, 기쁨과 행복 껴안고
나 만의 방식대로 편안하고 열정적인 삶을 살아간다.



우리네 삶 남의 눈 전혀 무시 못 하지만
자신의 행복보다 남의 시선이 무서워
분수에 맞지 않는 남의 인생으로
살아가기엔 너무 짧은 인생입니다.



허영심에
자존심에
 참된 인생이 아닌
남의 인생 살면 좋은가요?



짧은 인생 구름 같은 떠돌이 인생
살아 있는 동안은
진실하고 참된 인생이 무엇인가를 깨닫는다면...



허송세월 보내지 않고
자기 일에 몰두하며
하고 싶은 일을
하나하나 성취해 가는 희열감을 느끼면서...



자신만의 고유한 인생을
자연처럼 살아가는 것이
후회 없는 멋있고 아름다운 삶
행복한 인생이 아니겠습니까?


- 좋은 글 중에서-  
 
 
마음에  쏙 들어오는 내용인지라....
올려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21 주말부부(10) 우당(宇塘) 2011-04-03 278
2320 급료인상 실패 김 해수 2006-10-12 278
2319 내가 행복한 이유~ 방문객 2006-11-19 275
2318 한번 해보실려우? 김선주 2006-07-25 275
2317 히말라야 뉴드 쇼 12 이현태 2004-10-20 275
2316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이현태 2004-02-06 275
2315 이러한 것도???ㅎㅎㅎ 몰라유~~~ 2003-12-06 275
2314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1) 우당(宇塘) 2011-04-19 274
2313 불가사의 이현태 2003-11-09 274
2312 평생 건강을 지키는 네가지 생활습관 3 김일근 2006-11-18 272
2311 음악듣기 2탄이유... 6 鄭定久 2005-08-21 272
2310 부처님 오신날 깨달음 노래 유공자 2007-05-24 271
2309 마침내 철마는 달렸다. 유공자 2007-05-20 270
2308 스트레스.확 풀고가세요~ 김선주 2006-05-09 270
2307 가슴아픈 이야기 (실화) 김선주 2006-07-04 269
2306 감사하는 마음은..... 11 정무희 2005-01-12 269
2305 괴팍한 할망구~ 김선주 2006-08-07 268
2304 기갑연대로 1 우당(宇塘) 2011-04-13 267
2303 나를 사랑하는방법 최종상 2009-08-10 267
2302 Open House 14 홍진흠 2004-11-14 267
2301 주말부부(3) 우당(宇塘) 2011-03-27 266
2300 생각할수록 좋아지는사람 최종상 2009-08-19 266
2299 인생은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1 최종상 2009-07-15 266
2298 悠悠自適 세월을 낚아보자 / 최태선 1 유공자 2007-05-29 266
2297 나이가 든다는 것은.. 김선주 2006-11-12 266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