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8-07 (월) 22:37
ㆍ조회: 269  
괴팍한 할망구~
    **"괴팍한 할망구..."** 얼마전 북아일랜드의 한 정신의학 잡지에 실린 어느 할머니의 시를 소개합니다. 스코트랜드 던디 근처 어느 양로원 병동에서 홀로 외롭게 살다가 세상을 떠난 어느 할머니의 소지품 중 유품으로 단하나 남겨진 이 시가 양노원 간호원들에 의해 발견되어 읽혀지면서 간호원들의 가슴과 전 세계 노인들을 울린 감동적인 시입니다.
    이 시의 주인공인 "괴팍한 할망구"...는 바로 멀지않은 미래의 우리 자신들 모습이 아닐런지요....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 간호원 아가씨들... 제가 어떤 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 보면서 대체 무슨 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초리마저도 흐리 멍텅한 할망구 일테지요 먹을때 칠칠맞게 음식을 흘리기나 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나에게 "한번 노력이라도 해봐욧!!" 소리질러도 아무런 대꾸도 못하는 노인네... 당신들의 보살핌에 감사 할줄도 모르는 것 같고 늘 양말 한짝과 신발 한짝을 잃어버리기만 하는 답답한 노인네.... 목욕하라면 하고... 밥 먹으라면 먹고... 좋던 싫던 당신들이 시키는 데로 하릴없이 나날만 보내는 무능한 노인네.... 그게 바로 당신들이 생각하는 "나"인가요. 그게 당신들 눈에 비쳐지는 "나"인가요. 그렇다면 눈을 떠보세요. 그리고 제발... 나를 한번만 제대로 바라봐주세요. 이렇게 여기 가만히 앉아서 분부대로 고분고분 음식을 씹어 넘기는 제가 과연 누구인가를 말해줄께요 저는 열살짜리 어린 소녀랍니다. 사랑스런 엄마와 아빠...그리고 오빠, 언니. 동생들도 있지요. 저는 방년 열여섯의 처녀랍니다. 팔에 날개를 달고 이제나 저제나 사랑하는 이를 만나기 위해 밤마다 꿈속을 날아다니는... 저는 스무살의 꽃다운 신부랍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면서 콩닥콩닥 가슴이 뛰고 있는 아름다운 신부랍니다. 그러던 제가 어느새 스물다섯이 되어 아이를 품에 안고 포근한 안식처와 보살핌을 주는 엄마가 되어있답니다. 어느새 서른이 되고 보니 아이들은 훌쩍 커버리고... 제 품에만 안겨있지 않답니다. 마흔살이 되니 아이들이 다 자라 집을 떠났어요. 허지만 남편이 곁에 있어 아이들의 그리움으로 눈물로만 지새우지는 않는답니다. 쉰살이 되자 다시금 제 무릎 위에 아가들이 앉아있네요 사랑스런 손주들과 나... 행복한 할머니입니다. 암울한 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남편이 죽었거든요. 홀로 살아갈 미래가 두려움에 저를 떨게 하고 있네요. 제 아이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키우느라 정신들이 없답니다. 젊은 시절 내 자식들에 퍼부었던 그 사랑을 뚜렷이 난 기억하지요 어느새 노파가 되어버렸네요. 세월은 참으로 잔인하네요. 노인을 바보로 만드니까요. 몸은 쇠약해가고... 우아했던 기품과 정열은 저를 떠나버렸어요. 한때 힘차게 박동하던 내 심장 자리에 이젠 돌덩이가 자리 잡았네요... 허지만 아세요? 제 늙어버린 몸뚱이 안에 아직도 16세 처녀가 살고 있음을... 그리고 이따금씩은 쪼그라든 제 심장이 쿵쿵대기도 한다는 것을... 젊은날들의 기쁨을 기억해요. 젊은날들의 아픔도 기억해요. 그리고...이젠 사랑도 삶도 다시 즐겨보고 싶어요... 지난세월을 되돌아보니.. 너무나도 짧았고... 너무나도 빨리가 버렸네요. 내가 꿈꾸며 맹세했던 영원한 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무서운 진리를 이젠 받아들여야 할때가 온것 같아요. 모두들 눈을 크게 떠보세요. 그리고 날 바라 보아주세요. 제가 괴팍한 할망구라뇨.... 제발... 제대로 한번만 바라보아주어요 "나"의 참모습을 말예요... "삶과 죽음의 시"(아날로그님의 글)중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21 거시기..... 1 박동빈 2005-12-05 279
2320 급료인상 실패 김 해수 2006-10-12 278
2319 이러한 것도???ㅎㅎㅎ 몰라유~~~ 2003-12-06 276
2318 내가 행복한 이유~ 방문객 2006-11-19 275
2317 한번 해보실려우? 김선주 2006-07-25 275
2316 히말라야 뉴드 쇼 12 이현태 2004-10-20 275
2315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이현태 2004-02-06 275
2314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1) 우당(宇塘) 2011-04-19 274
2313 불가사의 이현태 2003-11-09 274
2312 평생 건강을 지키는 네가지 생활습관 3 김일근 2006-11-18 273
2311 음악듣기 2탄이유... 6 鄭定久 2005-08-21 272
2310 부처님 오신날 깨달음 노래 유공자 2007-05-24 271
2309 마침내 철마는 달렸다. 유공자 2007-05-20 271
2308 스트레스.확 풀고가세요~ 김선주 2006-05-09 270
2307 괴팍한 할망구~ 김선주 2006-08-07 269
2306 가슴아픈 이야기 (실화) 김선주 2006-07-04 269
2305 감사하는 마음은..... 11 정무희 2005-01-12 269
2304 나이가 든다는 것은.. 김선주 2006-11-12 268
2303 Open House 14 홍진흠 2004-11-14 268
2302 기갑연대로 1 우당(宇塘) 2011-04-13 267
2301 주말부부(3) 우당(宇塘) 2011-03-27 267
2300 생각할수록 좋아지는사람 최종상 2009-08-19 267
2299 나를 사랑하는방법 최종상 2009-08-10 267
2298 조금 지나면 벌써 일개월이 닥아 옵니다 6 김정섭 2005-09-13 267
2297 생활속에서 사라저 가는것들 이현태 2003-07-03 26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