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7-04 (화) 02:01
ㆍ조회: 270  
가슴아픈 이야기 (실화)
 

                                         가슴아픈 이야기 (실화) 


제목 :  어머니 의 무덤


눈이 수북히 쌓이도록 내린 어느 추운 겨울날  !

강원도 깊은 산 골짜기를 찾는 두 사 람의 발걸음이 있었습니다.

나이가 지긋한 한 사람은 미국 사람이었고,

젊은 청년은 한국 사람이었습니다.

눈속을 빠져나가며 한참 골짜기를 더듬어 들어간

두사람이 마침내 한 무덤앞에 섰습니다.


"이곳이 네 어머니가 묻힌 곳이란다"

나이 많은 미국인이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6.25사변을 맞아 1.4후회퇴를 하는

치열한 전투속에서 ......

한 미국 병사가 강원도 깊은 골짜기로 후퇴를 하고 있었는데,

무슨 이상한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가만 들어보니 아이 울음소리였습니다.

울음소리를 따라가 봤더니 ....

소리는 눈구덩이 속에서 들려오고 있었습니다.

아이를 눈에서 꺼내기 위해 눈을 치우던 미국병사는

소스라쳐 놀라고 말았습니다.

또 한번 놀란것은 흰눈속에 파묻혀 있는 어머니가

옷을 하나도 걸치지 않은 알몸이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피난을 가던 어머니가 깊은 골짜기에 갇히게 되자

아이를 살리기 위해 자기가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어

아이를 감싸곤 허리를 꾸부려 아이를 끌어않은 채

얼어 죽고만 것이었습니다.


그 모습에 감동한 미군병사는 ,

언땅을 파 어머니를 묻고,

어머니 품에서 울어대던 갓난아이를

데리고가 자기의 아들로 키웠습니다.

세월이 흘러 아이가 자라 청년이 되자

지난날 있었던 일들을 다 이야기하고,

그때 언땅에 묻었던 청년의 어머니 산소를 찾아온 것이었습니다.


이야기를 들은 청년이 ,

눈이 수북히 쌓인 무덤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뜨거운 눈물이 볼을 타고 흘러내려

무릎아래 눈을 녹이기 시작했습니다.

한참만에 청년은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그러더니 입고 있던 옷을 하나씩 벗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그는 알몸이 되었습니다.

청년은 무덤 위에 쌓인 눈을 두손으로 정성스레 모두치워냈습니다.

그런뒤 청년은 자기가 벗은 옷으로

무덤을 덮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마치 어머니께 옷을 입혀 드리듯

청년은 어머니의 무덤을 모두 자기 옷으로 덮었습니다.

그리고는 무덤위에 쓰러져 통곡을 합니다.


"어머니, 그 날 얼마나 추우셨어요.!"

은혜로운 신  어머니 .....

그립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아니 거룩하고 성스럽습니다,


보고싶은 어머니 !

꿈속에서라도 한번 만날수만 있다면.....

그 청년은  어머니의 사랑을 확인하고 ,

어머니를 위해 명복을 빌었답니다

한없이 흐르는 눈물을 ,

눈물을 머금으면서 말입니다,

 

 

     
First Love(Violin Solo & Chamber) - V.A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21 거시기..... 1 박동빈 2005-12-05 279
2320 급료인상 실패 김 해수 2006-10-12 278
2319 이러한 것도???ㅎㅎㅎ 몰라유~~~ 2003-12-06 277
2318 불가사의 이현태 2003-11-09 277
2317 한번 해보실려우? 김선주 2006-07-25 276
2316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1) 우당(宇塘) 2011-04-19 275
2315 내가 행복한 이유~ 방문객 2006-11-19 275
2314 히말라야 뉴드 쇼 12 이현태 2004-10-20 275
2313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이현태 2004-02-06 275
2312 평생 건강을 지키는 네가지 생활습관 3 김일근 2006-11-18 273
2311 음악듣기 2탄이유... 6 鄭定久 2005-08-21 272
2310 부처님 오신날 깨달음 노래 유공자 2007-05-24 271
2309 마침내 철마는 달렸다. 유공자 2007-05-20 271
2308 가슴아픈 이야기 (실화) 김선주 2006-07-04 270
2307 스트레스.확 풀고가세요~ 김선주 2006-05-09 270
2306 괴팍한 할망구~ 김선주 2006-08-07 269
2305 감사하는 마음은..... 11 정무희 2005-01-12 269
2304 기갑연대로 1 우당(宇塘) 2011-04-13 268
2303 주말부부(3) 우당(宇塘) 2011-03-27 268
2302 나이가 든다는 것은.. 김선주 2006-11-12 268
2301 조금 지나면 벌써 일개월이 닥아 옵니다 6 김정섭 2005-09-13 268
2300 Open House 14 홍진흠 2004-11-14 268
2299 생각할수록 좋아지는사람 최종상 2009-08-19 267
2298 나를 사랑하는방법 최종상 2009-08-10 267
2297 생활속에서 사라저 가는것들 이현태 2003-07-03 26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