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구둘목..
작성일 2010-03-03 (수) 00:35
ㆍ조회: 756  
조금 더 위였읍니다.

'조지 워싱턴(1732-1789)'이 군대에서 제대하고 민간인의 신분으로 있던 어느 여름날,
홍수가 범람하자 물 구경을 하러 나갔더랍니다.
물이 넘친 정도를 살펴보고 있는데 육군중령의 계급장을 단 군인 한 사람이
초로(初老)의 워싱턴에게 다가왔습니다.
 
노인, 미안합니다만, 제가 군화를 벗기가 어려워서 그런데요. 
제가 이 냇 물을 건널 수 있도록 저를 업어 건네주실 수 있을까요?
― 뭐, 그렇게 하시구려!  
이리하여 중령은 워싱턴의 등에 업혀 그 시냇물을 건너게 되었습니다.
 
노인께서도 군대에 다녀오셨나요? 
 ― 네, 다녀왔지요.

사병이셨습니까?
 ― 장교였습니다.

혹시 위관급(尉官級)이셨습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아니 그러면 소령이었나 보네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그럼 중령이셨군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아니 대령이셨단 말씀이십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아니 그럼 장군이셨네요.
[중령이 당황해서] 노인어른, 저를 여기서 내려 주세요.
― 냇물을 건너기까지는 얼마 남지 않았소. 내가 업어 건네 드리리다.

노인께서는 그럼 준장이셨습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혹시 중장이셨나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그럼 최고의 계급인 대장이셨단 말씀이세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이때 막 냇가를 다 건너게 되자 노인이 중령을 바닥에 내려놓았습니다.
자신을 업어 준 노인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육군 중령은
그 텁수룩한 노인이 당시 미합중국의 유일한 오성장군(五星將軍)이던
'조지 워싱턴'임을 알아보고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우리는 흔히 막노동을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고 해서,
혹은 차림새가 조금 초라하다거나 몸에 걸친 의복이 다소 남루하다고 해서
사람을 낮춰보는 우(愚)를 범하기 쉽습니다.
외모로 사람을 판단하지 말라는 교훈을 말해 주는 일화(逸話)입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03-04 23:53
사람을 외모로, 아파트의 평수, 지갑의 두께 아님 자가용의 크기등으로
평가하는 나쁜버릇이 있음을 알려주는 좋은 본보기라고 여겨집니다.가끔
한번씩 나타나시어 홍하사를 놀라시게하는 구둘목님-잘 주무십시오.
   
이름아이콘 강용천
2010-03-17 22:18
구둘목 장군님 어느분 한데 올린글 같네요. 미친사람은 미친사람 만 보인다고 하네요.벼는 익을수록 머리가 숙여지다고 하는데 제 엿장사 마음대로 하는분이 있어 한심하네요.조금 위에 있습니다. 좋은글 너무나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21 이글이 너무 좋아 저나름대로 전우님들께 보여 드리고 싶어요 3 김정섭 2003-05-31 188
2320 낙동강 오리알 3 이현태 2003-04-19 286
2319 따뜻한 손 (펨) 3 이현태 2003-04-07 352
2318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85
2317 잊을수없는 순간들 (2) 2 우당(宇塘) 2011-04-27 660
2316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433
2315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 (2) 2 우당(宇塘) 2011-04-21 362
2314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326
2313 주말부부(8) 2 우당(宇塘) 2011-04-01 215
2312 주말부부(6) 2 우당(宇塘) 2011-03-30 230
2311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403
2310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79
2309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59
2308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2 오동희 2010-07-07 490
2307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56
2306 알찬 9월 되십시요 2 이 현태 2009-09-03 443
2305 봉사원 6 2 황목 2009-05-12 626
2304 적십자 봉사원 4. 2 황목 2009-05-08 377
2303 황혼의 멋진 삶... 2 최종상 2009-04-18 610
2302 이런 요일로 이어지기를--- 2 팔공산 2009-01-03 338
2301 황제에서 일반 시민으로, 어느 한 황제의 인생 2 오동희 2008-11-28 521
2300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404
2299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52
2298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92
2297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30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