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04-18 (토) 10:15
ㆍ조회: 608  
황혼의 멋진 삶...
 


              하루해가 이미 저물어 갈 때

              오히려 저녁연기와 노을이 더욱 아름답고

              한해가 저물어 갈 즈음에야

              귤은 잘 익어 더욱 향기롭다.

              사람도 인생의 황혼기에 더욱 정신을 가다듬어

              멋진 삶으로 마무리해야 한다. 


              권세와 명예, 부귀영화를 가까이 하지 않는 사람을

              청렴결백 하다고 말하지만 

              가까이 하고서도 이에 물들지 않는 사람이야 말로

              더욱 청렴하다 할 수 있다. 


              권모술수를 모르는 사람은 고상하다고 말하지만

              권모술수를 알면서도 쓰지 않는 사람이야 말로

              더욱 고상한 인격자이다.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에

              언제나 성공만 따르기를 바라지 말라.

              일을 그르치지 않으면 그것이 곧 성공이다. 


              남에게 베풀 때

              상대방이 그 은덕에 감동하기를 바라지 말고

              상대방이 원망치 않으면 그것이 바로 은덕이다. 


               내가 남에게 베푼 공은 마음에 새겨 두지 말고

               남에게 잘못한 것은 마음에 새겨 두어야한다. 

               남이 나에게 베푼 은혜는 잊지 말고

               남에게 원망이 있다면 잊어야한다. 


               거름이 많은 땅에서 초목이 잘 자라고

               지나치게 물이 맑으면 물고기가 살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은 때 묻고 더러운 것도

               용납하는 아량이 있어야 하고

               너무 결백하여 자신의 판단으로만

               옳다고 생각해서도 않된다.


               당신을 괴롭히거나 분한 마음을 갖게 한 사람이라도

               용서할 수 없다면 적으로 만들지 마라.


               만약 내가 다른 이의 마음속에

               새로운 세계를 열어줄 수 있다면

              그에게 있어 나의 삶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다.



                                                 - 좋은 글에서 -





이름아이콘 정수기
2009-04-21 01:57
빚진자라 칭하는 님께선 위의 그림과 같이 마지막 정열을 쏟듯이 살아 가실분 이라 여깁니다. 저는 자신 없지만  님은  원숙한 황혼의 아름다운 꽃을 피울수 있다고 여깁니다...ㅎㅎㅎ.행여 저의말에 부담감은 저멀리 하시고요...^*^)
   
이름아이콘 관리자
2009-04-21 17:37
뜻을 알면서도 행하지 못하니....소인이지요.
물 흐르듯 살기엔 세상이 너무 각박 합니다.
음미하며....順理에 順應하려 노력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21 이글이 너무 좋아 저나름대로 전우님들께 보여 드리고 싶어요 3 김정섭 2003-05-31 185
2320 낙동강 오리알 3 이현태 2003-04-19 284
2319 따뜻한 손 (펨) 3 이현태 2003-04-07 349
2318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71
2317 잊을수없는 순간들 (2) 2 우당(宇塘) 2011-04-27 654
2316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429
2315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 (2) 2 우당(宇塘) 2011-04-21 357
2314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318
2313 주말부부(8) 2 우당(宇塘) 2011-04-01 213
2312 주말부부(6) 2 우당(宇塘) 2011-03-30 227
2311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400
2310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76
2309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56
2308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2 오동희 2010-07-07 488
2307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53
2306 알찬 9월 되십시요 2 이 현태 2009-09-03 440
2305 봉사원 6 2 황목 2009-05-12 623
2304 적십자 봉사원 4. 2 황목 2009-05-08 375
2303 황혼의 멋진 삶... 2 최종상 2009-04-18 608
2302 이런 요일로 이어지기를--- 2 팔공산 2009-01-03 336
2301 황제에서 일반 시민으로, 어느 한 황제의 인생 2 오동희 2008-11-28 518
2300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402
2299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49
2298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90
2297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28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