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3-04-07 (월) 19:03
ㆍ조회: 351  
따뜻한 손 (펨)
K씨는 쓰던 원고를 덮어두고
산책길을 나섰습니다.

공원앞에 다다랐을때, 한노인이
구걸하는 손을 내밀고 있었습니다.

K씨는 급하게 주머니를 뒤졌지만
손에는 아무것도 잡히지 않았습니다.
떨고있는 허공의 그 손을 K씨는
달려가 덥석 잡았습니다.

'아아!' 전율하듯 노인도 K씨의
손을 마주 잡았습니다.

"싸늘한 동전 몇 닢 던져준 사람은
많았어도 이렇게 따듯한 손은
선생님이 처음이십니다."

석양이 가다가 말고 돌아봅니다.
금빛으로 그들의 얼굴은 물들어
갔습니다.

맹란자(수필가)님의 글입니다.
우리에게 뭔가를 느끼게 하는 글
입니다.

산다는게 다 그런것 같습니다.
어려운 이웃을 한번쯤 생각해 보는
여유를 가져 보았으면 합니다.

61.85.36.214 손동인: 항상 건강 하이소 선배님 ..... [04/08-23:25]
211.178.188.190 소양강: 이현태선배님....! 세상삶에는 물질이 전부가 아니라 따듯한 마음의 손길이 중요 하지요...손길은 오직 따듯한 마음에서 나오고...그 따듯한 마음은 사랑에서 나오고...그 사랑은 사람에게 신께서 주신 최고의 선물인것 같습니다...이현태선배님 좋은글 감사를 드리며...항상 건강 하시길 바랍니다.. [04/09-09:09]
211.215.24.66 이덕성: 이현태선배님올리신글 잘읽었읍니다 [04/12-19:4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21 이글이 너무 좋아 저나름대로 전우님들께 보여 드리고 싶어요 3 김정섭 2003-05-31 187
2320 낙동강 오리알 3 이현태 2003-04-19 285
2319 따뜻한 손 (펨) 3 이현태 2003-04-07 351
2318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80
2317 잊을수없는 순간들 (2) 2 우당(宇塘) 2011-04-27 657
2316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430
2315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 (2) 2 우당(宇塘) 2011-04-21 360
2314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324
2313 주말부부(8) 2 우당(宇塘) 2011-04-01 214
2312 주말부부(6) 2 우당(宇塘) 2011-03-30 227
2311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400
2310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77
2309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58
2308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2 오동희 2010-07-07 490
2307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54
2306 알찬 9월 되십시요 2 이 현태 2009-09-03 442
2305 봉사원 6 2 황목 2009-05-12 624
2304 적십자 봉사원 4. 2 황목 2009-05-08 376
2303 황혼의 멋진 삶... 2 최종상 2009-04-18 610
2302 이런 요일로 이어지기를--- 2 팔공산 2009-01-03 338
2301 황제에서 일반 시민으로, 어느 한 황제의 인생 2 오동희 2008-11-28 520
2300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403
2299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49
2298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91
2297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2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