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6-09 (금) 10:41
ㆍ조회: 280  
가장 맛없는 짜장면~
 

 



종로의 한 중국집은 맛이 없으면 돈을 안 받는다.

그 집에 어느 날 할아버지와 초등학교 3학년쯤

되어 보이는 아이가 왔다.

점심시간이 막 지나간 뒤라 식당에서는 청년 하나가

신문을 뒤적이며 볶음밥을 먹고 있을 뿐이었다.

할아버지와 손자 아이는 자장면 두 그릇을 시켰다.

할아버지의 손은 험한 일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

말 그대로 북두갈고리였다.

아이는 자장면을 맛있게 먹었다.

할아버지는 아이의 그릇에 자신의 몫을 덜어 옮겼다.

몇 젓가락 안 되는 자장면을 다 드신 할아버지는

입가에 자장을 묻혀가며 부지런히 먹는 손자를

대견하다는 듯이 바라보고 계셨다.

할아버지와 아이가 나누는 얘기가 들려왔다.

아이는 부모없이 할아버지와 단 둘이 사는 모양이었다.

손자가 하도 자장면을 먹고 싶어해

모처럼 데리고 나온 길인 듯 했다.

아이가 자장면을 반쯤 먹었을 때, 주인이 주방쪽을 대고 말했다.


"오늘 자장면 맛을 못 봤네. 조금만 줘봐."


자장면 반 그릇이 금세 나왔다.

주인은 한 젓가락 입에 대더니 주방장을 불렀다.


"기름이 너무 많이 들어간 거 같지 않나?

그리고 간도 잘 안 맞는 것 같애.

이래 가지고 손님들한테 돈을 받을 수 있겠나."


주방장을 들여보내고 주인은

아이가 막 식사를 끝낸 탁자로 갔다.

할아버지가 주인을 쳐다보자

그는 허리를 깊숙이 숙이며 말했다.


"죄송합니다. 오늘 자장면이 맛이 별로 없었습니다.

다음에 오시면 꼭 맛있는 자장면을 드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가게는 맛이 없으면 돈을 받지 않습니다.

다음에 꼭 다시 들러주십시오."



손자의 손을 잡고 문을 열며 나가던 할아버지가

뒤를 한 번 돌아보았다.

주인이 다시 인사를 하고 있었다.


"고, 고맙구려."


할아버지는 손자에게 팔을 붙들려 나가면서

주인에게 더듬거리는 목소리로 인사했다.

주인은 말없이 환하게 웃었다.

 

    첨부이미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46 ★보석처럼 아름다운 사람★ 1 유공자 2007-05-27 280
2345 별이 되었으면 해 정무희 2006-12-20 280
2344 가장 맛없는 짜장면~ 김선주 2006-06-09 280
2343 아버님 제사상 위에~ 김선주 2006-05-23 280
2342 황홀한 키쓰 이수(제주) 2006-02-15 279
2341 주말부부(2) 우당(宇塘) 2011-03-26 278
2340 [낭송시] 님의 향기 머금은 차한잔 유공자 2007-06-06 278
2339 천사와 같은 백마부인을 보며 김영수 2006-08-21 278
2338 명일가 2 이덕성 2003-05-01 278
2337 세상에서 아름다운 보석 3 박동빈 2007-05-28 277
2336 봉축... 산사에 들어 유공자 2007-05-24 277
2335 50대의 애수(哀愁) 김선주 2006-09-23 276
2334 대통령의 운전 습관~ 2 김선주 2006-11-15 275
2333 금실 좋은 어떤 부부 김 해수 2006-09-04 275
2332 사진 (1969~1970) 늘푸른솔 2006-04-13 275
2331 사람의 참 된 아름다움은 최종상 2009-08-19 274
2330 거시기..... 1 박동빈 2005-12-05 274
2329 나는 슬퍼요.... 19 정무희 2004-12-08 274
2328 낙동강 오리알 3 이현태 2003-04-19 274
2327 인터넷 전우회에 통합을 위하여 7 김하웅 2004-01-13 273
2326 [베트남 북,중,남부 전적지 6박8일] : 예정일정 김선주 2006-08-28 271
2325 계속되는 축축한 비속에..... 최종상 2009-08-10 270
2324 급료인상 실패 김 해수 2006-10-12 270
2323 "처녀증명서"를 발급해 주세요. 김일근 2006-08-04 270
2322 한번 해보실려우? 김선주 2006-07-25 270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