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바로잡기
작성일 2004-06-28 (월) 22:33
ㆍ조회: 146  
글도둑은 도둑이 아니라기에 또 훔처 왔읍니다.
입선작] - 우리는 무식한 부부  


- ** 우리는 무식한 부부 **-



내 남편은 건설현장 근로자다.

말로는 다들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엄연히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세칭 "노가다"라는

직업을 가진 남자를

남편으로 둔 나는

그가 하는 일을 떳떳이 밝히지 못하고

어쩌다 친정엘 가도 풀이 죽는데,

'남들은 내 남편을 어떻케 생각할까'

하는 마음에 가끔 길을 가다가도

신축 중인 건설 현장을 보게 되면

걸음을 멈추고

'내 남편도 저렇케 일하겠지'

하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시곤 한다.



며칠 전 남편이 좋아하는

우렁이를 사려고 시장엘 갔다.

우렁이를 사고 막 돌아서려는데

인도네시아에서 온듯한 남자 둘이서

토시를 가르키면서

'이거 얼마예요?'

하고 서투른 우리말로 물어 보는게 아닌가.

아줌마가 천원이라고 답하자 그 두사람은

자기네 말로 뭐라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는게 보였다

아마 비싸다는 표정인 거 같았다.


그 순간 나는 선량한 두 사람을 보고 이국 땅에 와 천대 받으면서

일하는 외국 근로자의 입장을 생각했고 또한 힘들게

일하는 내 남편이 잠깐이나마 그립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오늘은 햇빛이 따갑게 내리길래 널었던

이불을 걷으로 옥상에 올라 갔다가 무심코

하늘을 보는데 '화인건설' 이라고 쓰여진 곤돌라가 눈에 띄었다.


언젠가 남편이 일하는 곳을 알려준 적이 있었다

가보지는 않았지만 남편이 일하고 있는 현장인거 같아

나는 열심히 그 곤돌라 밑으로 남편 옷 색깔을 찾아 보았다.


아!

조그맣케 남편이 보였다.

위험한 난간에서 나무 기둥을 붙들고 왔다갔다

하면서 망치로 못을 치고 있었다. 탕!탕! 못치는 소리도 들려왔다


그 순간 나는 울고 말았다. 왜 내 남편은 더운 날

저렇케 땡볕에서 일을 해야만

처 자식을 먹여 살릴 수 있을까.

꼭 저렇케 힘들게 일해야 하나


내려오는 계단에서 이불을 싸안고 오다가 그렁거리는

눈물 때문에 넘어 질 뻔 했다.


저녁을 먹고 남편에게

'다리 주물러 드릴께요 이쪽으로 누우세요'

했더니 눈이 동그래 졌다.


별일 다 보겠다는 표정이다.

나는 다리를 주무르면서

'당신 오늘 6층에서 일했죠'

'어, 어떻게 알았어?' 했다.


'오늘 이불 걷다가 봤어요,

우리 옥상에서 바라보면 왼쪽 끝에서 일했죠?' 했더니

'응' 하고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아마도 자기가 고생하는 걸 내가 본게 못마땅한 것 같았다.

'냉커피 한잔 드릴까요?' 했더니

'아 타주면 잘먹지' 한다


사실 남편이 저녁 늦게 커피를 부탁하면 거절 했었다.

그다지 커피를 즐기는 편이 아니어서 밤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때문에 잠을 못자는 편이기 때문이다.


언젠가 밤에 커피를 마신 뒤 새벽까지 뒤척이더니

일 나갔다가 어지럽다고 그냥 집에 온 적이 있은 뒤부터

나는 되도록 늦은 커피는 타주지 않는다.


내마음을 아는 남편은

'내일 일 못 나가면 어쩌려고 커피를 타주지'했다.

'아유 뭐 어때요 하루 쉬면 되지 뭐' 했더니 남편은 빙긋 웃으면서

'우리 블랙 커피 한번 마셔 볼까?'

하고 장난기 어린 표정을 지었다.


'테레비 같은 데서 블랙커피 마시는 사람들 보니까 유식해 보이더라'

나는 웃음을 참으면서 정말로 설탕과 프림을 빼고 남편에게

블랙 커피를 내밀었더니 한모금 마신 남편은 얼굴을 찡그리면서

'아우,무식한게 차라리 낫겠다.

못 마시겠다.우리 무식하고 말자'

하는게 아닌가.


하긴 블랙커피를 마신다고 모두 유식하면

무식한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우리 부부는 무식할 정도로 큰 소리로 웃었다.

잠자리에 누운 남편은

'당신 이번에 돈나오면 바지 하나 사 입어.

거 왜 당신은 멋을 안부리는 거야?

옆집 진영이 엄마 같이 야들야들한 바지 하나 사입어'했다.


'참 누군 못 사 입어서 안 입는줄 아세요?

당신 땡볕에서 땀 흘리며 번돈으로

어떻케 비싼 옷을 사 입어요?' 했더니 '다 당신하고 윤정이 위해

일하는데 뭘 그래.이번 달에 사입어 파마도 좀 하고'

나는 그만 목이 메었다.


그런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좋으리라.

지체 높으신 사모님 소릴 못들어도.

어떤 비싼 보석 같은게 아니 더라도 잠깐씩 이렇케

느껴 지는 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되지 않을까?


가끔 남편은 돈 많은 부모 못 만나 배우지 못해서

천대 받는 세상이 원망 스럽다고 울분을 토한 적이 있다.


그런 남편을 볼 때마다 나 또한 남편의 직업에 열등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이렇게 오늘 같이 잠깐씩 느끼는

감사함으로 남편 직업에 대한 회의를 잊고 깊은 행복감에 젖어든다.


아, 내일 남편의 점심 반찬을 무엇으로 해 드릴까?

자칭 무식한 우리 부부의 초여름 밤은 시원하게 깊어간다.



........................................................동서 문학상 입선작


220.126.120.76 박근배: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삶의 걱정 없는 복지사회가 빨리 이루어져야 할탠
대요? 바로잡기님 퍼오신 의미있는 글 찡한마음으로 읽었습니다. [06/29-06:44]
61.38.74.210 김철수: 정말 진정한 순수한 한국적 사랑인것 같아요.요사이 이런부부가 있을까 할정도로 각박한 세상이다보니 참부럽네요.눈시울이 찡...하네요.좋은글 보고감니다. [06/29-12:40]
221.158.149.22 정무희: 바로잡기님, 감동적인글 감사합니다. 서민의 애환이요, 인생의 진짜삶인 글인것 같습니다. 행복이란 권력이나 재력에 있는게 아니고 마음속에 있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현실에 만족하며 사는게 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06/29-15:2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46 아침단상의글 (발췌하여 보관하든글게제) 3 김정섭 2004-07-15 89
2345 증평(3) 3 서현식 2004-07-11 120
2344 청학님이 올려주신 글 3 김하웅 2004-07-11 96
2343 전우들이 활복..2001.9.4김동문 선배님 리플. 3 김주황 2004-07-06 110
2342 꿀꿀한데 노래한곡 3 주준안 2004-07-06 101
2341 마무리 제 2 탄 (태백산맥 중에서) 3 김주황 2004-07-01 121
2340 글도둑은 도둑이 아니라기에 또 훔처 왔읍니다. 3 바로잡기 2004-06-28 146
2339 이런 미군을 물러가라고 하니<퍼온글> 3 바로잡기 2004-06-16 207
2338 이용득 전우님이 올린 화면을 재빨리 옮겨 보았습니다 3 김정섭 2004-06-11 121
2337 현충원 3 이현태 2004-06-05 143
2336 Re..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같이 나누기 3 이현태 2004-06-02 64
2335 저는 언제 행복을 누릴수 있을까요! 3 김정섭 2004-05-29 94
2334 전쟁 그리고 보릿고개 3 이현태 2004-05-25 80
2333 노병의 추억 3 이현태 2004-05-24 96
2332 Re..반갑습니다. 3 신춘섭 2004-05-24 124
2331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3
2330 지는해와 뜨는해 3 이현태 2004-01-01 147
2329 공무원 미술대전 작품 감상 3 이현태 2003-11-02 140
2328 효도 3 봄날 2003-09-30 152
2327 진짜 죽고 싶은분만 보세요 3 이현태 2003-09-30 161
2326 아버지 3 김주황 2003-09-21 192
2325 南無阿彌陀佛 3 放浪시인 2003-09-19 233
2324 "White House" 에 얽힌 사연 3 홍 진흠 2003-09-10 181
2323 다시 돌아오지 않는것 3 이현태 2003-06-23 114
2322 개고기 먹고 개소리 한다 3 봄날 2003-06-03 19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