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6-10-25 (수) 12:42
ㆍ조회: 21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제목 :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3 년 전에 한 선배의 결혼식에 친구와 함께 참석하게 되었다. 그런데 친구의 말에 의하면, 선배가 결혼에 이르기까지는 마치 한 편의 연애 소설을 방불케 할 정도로 사연이 많았단다. 선배집안의 반대가 엄청났었다고. 신부는 선녀처럼 아름다웠다.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였다. 주례 선생님은 나의 대학은사이자 선배의 은사이기도 했다. 머리카락이 몇 올 남지 않은 선생님의 머리는 불빛을 받아 잘 닦아놓은 자개장처럼 번쩍이고 있었다. 이윽고 선생님의 주례사가 시작되었다.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될 때까지 서로 사랑하는 것도 좋지만 검은 머리가 저처럼 대머리가 될 때까지 변함없이 서로 사랑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 순간, 식장 안 여기저기서 폭소가 터져 나왔다. 이어지는 주례사는 신랑 신부와 하객들에게 재차 웃음을 던져주었다. “제 대머리를 한문으로 딱 한 자로 표현하면 빛광, 즉 광(光)이라고 할 수 있지요. 신랑 신부가 백년 해로하려면 광나는 말을 아끼지 말고 해주어야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인간의 세 치 혀입니다.” 하객들은 모두들 진지한 눈빛으로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있었다. “가까운 사이일수록 예의를 지키라는 빛광 같은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부부라고 해도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여보, 사랑해. 당신이 최고야!’라는 광나는 말은 검은 머리가 대머리가 될 때까지 계속해도 좋은 겁니다.” 그런데 그 순간, 하얀 장갑을 낀 선배의 손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는 게 눈에 들어왔다. 선배는 신부에게 수화로 선생님의 주례 내용을 알려주고 있었던 것이다. 그 모습에 눈물이 맺히는 건 나뿐이 아니었을 거다. 선생님은 다음과 같은 광나는 말씀으로 주례사를 마치셨다. “여기,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신랑이 가장 아름다운 신부에게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을 해주고 있습니다. 군자는 행위로써 말하고 소인은 혀로써 말한다고 합니다. 오늘 저는 혀로써 말하고 있고 신랑은 행위로써 말하고 있습니다. 신랑 신부 모두 군자의 자격이 있는 것입니다. 두 군자님의 제2의 인생에 축복이 가득하길 빌면서 이만 소인의 주례를 마치겠습니다.”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선생님과 신랑 신부를 보며 힘껏 박수를 쳤다. 예식장은 하객들의 박수 소리에 떠나갈 듯했다. "여의주"에서 옮겨온 글 오늘도 행복한 하루 시작 하시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46    Re..멋져요 참 멋진 글이네요 소양강 2006-10-26 98
234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주례사 김삿갓 2006-10-25 214
2344    Re..와~ 주례사 광빨 나네요 소양강 2006-10-26 97
2343 늙음을 즐겨라 野松 2006-10-25 228
2342    Re...현실에 만족 하면서... 소양강 2006-10-26 90
2341 부모는 이제 가진게 없단다.... 김선주 2006-10-24 231
2340    Re..눈물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26 83
2339 관리자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145
2338 삶의 지혜가 되는 명언 野松 2006-10-24 174
2337    Re..야송님의 좋은글 감사 합니다. 소양강 2006-10-24 89
2336 옐로우스톤 의 가을 김 해수 2006-10-23 209
2335    Re.산과 나무 .그리고 호수 최윤환 2006-10-24 94
2334    Re..참 아름다우네요 소양강 2006-10-24 92
2333 난 당신의 포로야 김 해수 2006-10-23 254
2332    Re...누구에게 고백하는건가요 소양강 2006-10-24 93
2331 아흐~~이 쥑이는 냄세. 남궁호제 2006-10-22 217
2330    Re..나눠 먹읍시다. 소양강 2006-10-24 60
2329 본서방 이 가까이 있으니 조심하게 김 해수 2006-10-22 286
2328    Re..꽤나 용하군요 소양강 2006-10-24 77
2327 한심한 한국교육 (네이버에서) 장의성 2006-10-21 173
2326    Re..좋은유익한 정보 감사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84
2325 새길수록 아름다워 지는 글 정무희 2006-10-21 181
2324    Re..좋은 항상 가슴에 담겠습니다. 소양강 2006-10-24 77
2323 제주 말은 확실히 더 빠르다(더 간소화) 고두승 2006-10-20 187
2322    Re..팔도아지매 오동희 2006-10-21 160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