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4-08 (금) 18:45
ㆍ조회: 286  
참 전 수 기 / 파 월 선 (1)
1967년초봄, 강원도 오옴리의 흰눈을 뒤로하고 우리는 군용트럭에올랐다

서울 청량리역에서 군용열차로 갈아타고 부산 3부두로 가서 월남으로 가는

파월선을 타기위해서다.

그당시 월남지원은 생사를거는것이었고 대부분의 지원자는 군입대전 한가닥했다는

혈기왕성항 뒷골목의 소영웅들이 많았다

호기심많은 젊은친구들도 "인명은 재천이라며" 지원하였다.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하는 해외여행,군복에 짧은머리만 아니면

호화스런(?) 해외여행일텐데...

대형군함을 일주일 이상타고간다는것도흥미롭고, 월남까지가는동안

양식(洋食)을먹는다는것도 그당시 춥고 배고팠던 쫄따구군바리로서는

가슴설레이는 일이었다.

부산항을떠날때 군악대의 나팔소리와 눈물 콧물이 번벅이된 얼굴로 흔들어주던

환송객의 꽃다발을 뒤로한지 2일....

죽을지도모르는 전쟁터로간다는 사실도 까맣게 잊은채

어린(?)맹호들은 즐겁기만하다

승선 3일째....

여기저기서 웃지못할일이 발생하기 시작한다.

화장실에서일어나는 기상천외한일들...

여기서 잠깐 군용선의 화장실 설명이필요하다

(군용선의 대변기는 통로를 중앙으로 좌우로 10여개가있는데

문이없어서 용변중에도 서로마주보며 대화가가능하다.)

좌변기에 익숙치못한 한국군들은 아예 변기위에 쪼그리고앉아

볼일을 보는병사가많다.

변기위에 올라앉아 서로마주보고 일을보는 광경을 상상해보라

더욱 우스운것은 파도가심하여 피칭이나 롤링이 커서

배가심하게흔들릴때는 바닥으로 나뒹구는 병사도있으니.....

도대체 이게 뭡니까?                             (  계 속 )

PS:이글은 저의 체험과 참전전우의 귀동냥으로 작성됨을 첨언하며
흥미를위주로하였으니 옛추억에 잠겨보시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1 왜 사느냐고 묻지마소~ 김선주 2006-08-16 294
2370 고맙습니다 장의성전우님 16 김하웅 2005-03-18 293
2369 수해지역 봉사활동 4 황목 2009-07-19 292
2368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291
2367 배꼽이여 이젠 안녕 남궁호제 2006-10-27 291
2366 대통령이라는 말의 유래를 아시나요? 이현태 2003-04-24 291
2365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90
2364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0
2363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 이현태 2004-02-06 290
2362 문상방법 소고(2) zelkova 2003-07-01 290
2361 고통 그리고 환희 9 김선주 2005-09-04 289
2360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88
2359 나의 살아온길...... 14 정무희 2005-01-15 288
2358 죽음의 길[퍼옴] 김삿갓 2007-05-31 287
2357 본서방 이 가까이 있으니 조심하게 김 해수 2006-10-22 287
2356 참 전 수 기 / 파 월 선 (1) 우당(宇塘) 2011-04-08 286
2355 존경 받는 노후를 위해서 최종상 2009-08-06 286
2354 겉과 속이 다른 사람 6 김일근 2005-07-29 286
2353 현대판 노예,(하단후편,) 김선주 2006-05-05 284
2352 여자들은 이런 남자를 원한다 김 해수 2005-12-06 284
2351 ○..통영 매물도 등대섬 2 김선주 2006-11-17 283
2350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2 김 해수 2007-05-31 282
2349 할무이 의 능력 김 해수 2006-10-28 281
2348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80
2347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80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