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26 (토) 14:37
ㆍ조회: 302  
주말부부(2)
대부분의 주말남편들은 퇴근후가 더 고역이다.

집에가봐야 썰렁한 빈방,여기저기 전화를걸어 동지를 찾는다.

눈치빠른 직원이 "쏘주한잔 하실까요?"한다. 이런선심(?)도 한두번이지.....

단골식당에서 혼자먹는 저녁은 왜 그렇게 처량해보이는지,또행색은 어떤가?

양복단추는 떨어질듯말듯 길게늘어져있고 머리는 항상 새집을짓고있다.

좋은크림도많건만 세수후아무것도 안바르는지 항상 버짐핀 얼굴이다.

어쩌다 어울린 술자리에서도 꼭 밥부터 달라고해서 술판을깨기일쑤다.

주위의 동정어린눈빛은 더욱 참기 힘들다.

"집나오면 고생이야"

"객지에서 먹는거라도 잘 먹어야지"

"자,이고기좀들게,남자에게좋은거래"

이사람 저사람 한마디씩 던지는 말이 꽤나 생각해주는것같지만

김부장은"먹어봐야 쓸데도없다.마누라하고자는 너희들이나 많이먹어라"

하며 술잔을 기우린다.

지난주에도 집에 못갔는데, 이번주에는 꼭 가야지.

제발 긴급 사항만 일어나지마라 .                                   ( 계 속)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1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305
2370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304
2369 왜 사느냐고 묻지마소~ 김선주 2006-08-16 303
2368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김선주 2006-07-10 303
2367 대통령이라는 말의 유래를 아시나요? 이현태 2003-04-24 303
2366 주말부부(2) 우당(宇塘) 2011-03-26 302
2365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 이현태 2004-02-06 302
2364 고맙습니다 장의성전우님 16 김하웅 2005-03-18 301
2363 배꼽이여 이젠 안녕 남궁호제 2006-10-27 299
2362 문상방법 소고(2) zelkova 2003-07-01 298
2361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97
2360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6
2359 고통 그리고 환희 9 김선주 2005-09-04 296
2358 죽음의 길[퍼옴] 김삿갓 2007-05-31 295
2357 본서방 이 가까이 있으니 조심하게 김 해수 2006-10-22 295
2356 나의 살아온길...... 14 정무희 2005-01-15 294
2355 존경 받는 노후를 위해서 최종상 2009-08-06 293
2354 ○..통영 매물도 등대섬 2 김선주 2006-11-17 292
2353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92
2352 겉과 속이 다른 사람 6 김일근 2005-07-29 292
2351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91
2350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91
2349 할무이 의 능력 김 해수 2006-10-28 290
2348 현대판 노예,(하단후편,) 김선주 2006-05-05 290
2347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2 김 해수 2007-05-31 28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