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삿갓
작성일 2007-05-31 (목) 13:08
ㆍ조회: 296  
죽음의 길[퍼옴]

끝까지 같이 갑시다!!!

기도 합시다!!!

'평화의 바다'로 부릅시다

깽판 칩시다!!!

개헌 합시다!!!

(똘만이에게 선물 들려 보냈으니) 정상회담 합시다!!!

가방에 좋아하시는 거(,, 비료...)잔뜩 들었으니

제발 한번만 불쌍한 우리 왕초 만나줘요.... ㅠ ㅠ ㅠ

이런 걸, 어떻게 정부라 할 수 있습니까!
세금으로 후진국 폭포보러 가는 공기업 감사라니.. .
    해마다 1조 이상의 조공을 북한에 바치면서 6.25전쟁 때 북으로 끌려간 국군 포로가 8만 명 중 최근 생존이 확인된 540여 명의 국군포로를 돌려 달라 말 한마디 못하는 나라.

    고기를 잡다가 납북된 어부 가장들, 해외 유학생, 해변에서 놀던 아이들이 480명씩이나 납치됐는데도 모른 체 하는 나라.

    40여 년 전에 우리나라 바다에서 고기를 잡다가 잡혀간 아버지의 생사만이라도 알려달라고 울먹이는 가족들을 문산역 건물에 2시간씩이나 감금하면서 북에는 무조건 쌀 40만톤과 생필품 8천만 달러 등 2,500억을 퍼주는 나라.

    노무현계 좌익 건달들이 감사의 ‘감’자도 모르면서 줄줄이 국영기업체 감사로 들어가 2억으로부터 5억에 이르는 연봉을 받으면서도 자신은 800만원 비서는 600만원씩의 세금을 타내 국민소득 2-6천 달러에 불과한 후진국으로 폭포 보러 가면서 혁신 세미나 하러 간다고 뻔뻔하게 주장하는 나라.

    집 한 채 달랑 쓰고 사는데 공시지가를 자주 올려 보유세 뜯어가고,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나서서 보유세가 부담스러우면 싼 집으로 이사 가라 하는 나라.

    집을 팔고 살 때 마다 거래세와 등록세로 세금포탄을 때려 오도 가도 못하게 하면서 세금 약탈하는 나라.

    휘발유 값의 60%를 세금으로 뜯어가면서 우리국민은 어째서 미국인들이 내는 휘발유세의 22배를 내느냐 항의하자 비싸면 쓰지 말라 하는 나라.

    비료를 해마다 40-50만 톤씩 북으로 보내는 바람에 농민들은 비료가 귀해 정상가의 2배나 주고 사야 하는 나라.

    한국의 결핵백신을 모두 걷어다가 북한에 주고 남한의 결핵 환자는 방치하는 나라.

    순전히 북한에 퍼주기 위해 1km당 103억씩 들여가면서 5,500억 원을 들여 남북철도를 만들어 주는 나라.

    북한이 달라는 대로 다 퍼주어도 남는 장사라며 세금을 때려 북으로 보내는 친북좌파가 대통령하는 나라.

    6.25는 남침이라 할 수 없다고 말하고, 북한이 못사는 것은 남한에게 책임이 있다 말하고, 매년 1조 이상을 퍼주고도 국민 한 사람 당 자장면 값도 안 되는 돈을 주면서 퍼준다고 하면 북한이 욕한다는 희한한 말을 하면서 오직 퍼주기에 혈안이 돼 있는 친북좌파 신부가 통일부 장관 하는 나라.

    국민 여러분,이런 것도 정부입니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1 실미도사건 실제 사진 김선주 2006-10-01 307
2370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306
2369 대통령이라는 말의 유래를 아시나요? 이현태 2003-04-24 305
2368 왜 사느냐고 묻지마소~ 김선주 2006-08-16 304
2367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김선주 2006-07-10 304
2366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 이현태 2004-02-06 304
2365 주말부부(2) 우당(宇塘) 2011-03-26 303
2364 고맙습니다 장의성전우님 16 김하웅 2005-03-18 302
2363 배꼽이여 이젠 안녕 남궁호제 2006-10-27 300
2362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8
2361 고통 그리고 환희 9 김선주 2005-09-04 298
2360 문상방법 소고(2) zelkova 2003-07-01 298
2359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97
2358 죽음의 길[퍼옴] 김삿갓 2007-05-31 296
2357 본서방 이 가까이 있으니 조심하게 김 해수 2006-10-22 296
2356 나의 살아온길...... 14 정무희 2005-01-15 295
2355 주말부부를 마치며... 6 우당(宇塘) 2011-04-04 294
2354 ○..통영 매물도 등대섬 2 김선주 2006-11-17 294
2353 존경 받는 노후를 위해서 최종상 2009-08-06 293
2352 겉과 속이 다른 사람 6 김일근 2005-07-29 293
2351 어머님 전상서 2 김 해수 2007-06-04 292
2350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92
2349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91
2348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2 김 해수 2007-05-31 291
2347 할무이 의 능력 김 해수 2006-10-28 291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